<속보>신공항 이전지 선정방식, '후보지별 찬성율 + 투표 참여율'로 결정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 선정 및 주민 투표방식이 '후보지별 찬성율 + 투표 참여율'로 결론났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부지 선정기준과 주민투표방식을 확정하기 위한 군위군·의성군 시민참여단이 22일 오후 대전 KT인재개발원에 도착해 숙소로 향하고 있다. 이들은 2박3일간 전문가들과 지자체의 의견을 듣고 분임 토의와 발표 등 숙의과정을 거쳐 투표지역과 찬성률, 투표율 등 적용방식에 따라 4가지 투표 형태를 검토할 예정이다. 시민참여단은 24일 최종 설문조사를 통해 내년 1월 21일 실시될 주민투표방식을 확정 발표한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부지 선정기준과 주민투표방식을 확정하기 위한 군위군·의성군 시민참여단이 22일 오후 대전 KT인재개발원에 도착해 숙소로 향하고 있다. 이들은 2박3일간 전문가들과 지자체의 의견을 듣고 분임 토의와 발표 등 숙의과정을 거쳐 투표지역과 찬성률, 투표율 등 적용방식에 따라 4가지 투표 형태를 검토할 예정이다. 시민참여단은 24일 최종 설문조사를 통해 내년 1월 21일 실시될 주민투표방식을 확정 발표한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24일 국방부 등에 따르면 대전 KT인재개발원에서 진행한 시민참여단의 숙의형 시민의견조사 결과, 통합신공항 주민투표 방식과 이전지 선정기준은 후보지별 3곳의 각각 찬성율과 군민 투표 참여율로 정하도록 최종 의견을 모았다.

이 안은 대구시가 제안한 한이다.

한편 시민참여단은 이전 후보지인 군위군과 의성군의 주민 각 100명 등 총 200명으로 구성됐으며, 22일부터 2박 3일간의 합숙·토론을 통해 기존에 지자체간 논의된 4개 주민투표 및 부지선정 방식을 놓고 머리를 맞댔다.

주민투표 4개 방식은 군위 우보(단독 후보지), 군위 소보·의성 비안(공동 후보지)에 대해 ▷국방부 용역안(후보지별 유치 찬·반, 군위군민 1인 2표, 의성군민 1인 1표, 합산 찬성률) ▷4개 지자체 구두 합의안(군별 유치 찬·반, 군위·의성군민 1인 1표, 찬성률) ▷대구시 중재안(후보지별 유치 찬·반, 군위군민 1인 2표, 의성군민 1인 1표, 찬성률+투표 참여율) ▷대구시 중재안+여론조사(대구경북 시·도민 대상 표본 추출) 등이다.

이번에 채택된 신공항 이전지 선정 및 주민 투표방식은 국방부장관이 위원장인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에 권고하게 된다.

이어 국방부는 다음달 초에는 의성군, 군위군 주민 대상 공청회를 거쳐 이전사업 지원위원회에서 이전주변지역 지원계획을 심의한 뒤, 이전부지 선정계획 공고, 주민투표, 지자체장의 유치 신청을 거쳐 최종 이전부지를 선정한다는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