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그룹 3분기 영업이익 75%↓…현대차 빼면 모두 감소

10대그룹 90개 상장사 3분기 실적 분석
작년동기대비 매출 7.15% 줄고 순이익 62.50% 감소

미중 무역분쟁과 글로벌 수요 부진, 제조업 경기 침체 등으로 지난 3분기 국내 주요 그룹 상장사들이 영업활동으로 벌어들인 이익이 작년보다 75%나 급감하는 최악의 부진을 겪었다.

17일 대기업집단 전문 데이터서비스 인포빅스가 10대 그룹의 금융사를 제외한 상장 계열사 90곳의 3분기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들의 3분기 별도기준 영업이익은 총 6조1천623억원으로 작년 동기(25조2천862억원)보다 75.63% 감소했다. 올해 초부터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도 27조4천600억원으로 작년 동기(71조1천41억원)보다 61.38% 줄었다. 10대 그룹 상장사의 3분기 영업이익률은 3.75%로 작년(14.28%) 3분의 1 이하로 급감했고, 1∼3분기 누적 영업이익률도 5.63%로 작년(13.92%) 절반 아래로 떨어졌다.

그룹별로 보면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작년 동기보다 늘어난 곳은 현대차그룹뿐이었으며 1∼3분기 누적 영업이익도 현대차그룹과 현대중공업그룹 2곳만 증가하고 나머지는 줄었다.

삼성그룹은 영업이익(3조564억원)이 작년 동기(14조6천900억원)보다 79.19% 감소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올해 스마트폰·TV 영업이익이 늘었는데도 반도체는 역대 최대의 분기 영업이익을 냈던 작년 3분기보다 크게 부진해 전체 영업이익(2조6천660억원)이 전년 동기(13조9천127억원)보다 80.84% 줄었다.

SK하이닉스를 주력 계열사로 둔 SK그룹 영업이익도 87.41% 줄었다. LG그룹은 핵심 계열사인 LG디스플레이가 LCD TV 패널 가격 급락 직격탄을 맞아 적자 전환하면서 그룹 전체 영업이익이 133억원에 그쳤다. 이는 작년 동기(1조5천458억원)보다 99.14% 줄어든 것으로, 10대 그룹에서 가장 큰 감소 폭이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