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주입 멈췄다면 포항지진 발생 가능성 1% 미만"

단층 알고도 물 주입, 포항지진은 인재…유발지진 연구 결과 잇따라 발표
샤피로 독일 베를린자유대 교수, 15일 국제 심포지엄서 '포항지진 인재' 주장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포항지열발전소 현장 검증. 매일신문DB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포항지열발전소 현장 검증. 매일신문DB

2017년 11월 발생한 규모 5.4의 포항지진이 사전에 막을 수 있는 '인재'(人災)였다는 연구가 잇따라 발표됐다.

세르지 샤피로 독일 베를린자유대 교수는 15일 밀레니엄힐튼서울에서 열린 '2019 포항지진 2주년 국제심포지엄'에서 "규모 2.3의 지진이 발생했을 때 유체 주입을 멈췄으면 포항지진의 발생 확률을 1% 미만, 규모 3.3의 지진이 발생했을 때 유체 주입을 멈췄으면 포항지진 발생 확률을 3% 미만으로 낮출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는 간단한 가정에 기반해 계산한 초기적인 연구 결과"라고 전제하면서 "다른 요소를 더 반영해 연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규모 2.3 지진은 2016년 12월 23일, 규모 3.3 지진은 2017년 4월 15일에 각각 발생했다.

샤피로 교수는 "심부지열발전(EGS) 자극과 같은 경우 지진 활동을 촉발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며 "스위스 바젤에서 일어난 규모 3.2의 지진이 대표 사례"고 했다.

심포지엄에 참석한 이강근 서울대 교수는 "5차 수리 자극 뒤 포항지진의 전진과 본진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지난해 3월 포항지진이 지열발전소에 의한 촉발지진이라고 발표한 정부조사연구단의 단장을 맡은 바 있다.

김광희 부산대 교수는 "시추 이전 단계에서도 지진 위험성 및 위해성 분석이 미비했고, 지하 단층 조사도 부족했다"면서 "10차례 이상의 '경고음'이 있었는데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았다는 게 문제"라고 했다.

정부조사연구단 해외 연구진으로 참여했던 시마모토 도시히코 일본 교토대 교수는 "미소지진을 모니터링하는 것이 EGS의 표준 도구임에도 불구, 포항지열발전소 팀은 이를 제대로 수행하지 않았다"며 "기록이 잘 남아있는 것으로 보아, 연구진이 시추공 근처의 단층에 존재를 알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바꿔 말해서 포항 EGS 연구진이 시추공 근처 단층 존재를 알았으면서도 무리하게 물을 주입했다는 것이다.

이진한 고려대 교수는 "물이 (단층에) 직접 주입되면 적은 양으로도 큰 규모의 지진을 유발할 수 있다"며 "포항지진을 일으킨 단층은 복잡한 구조로 이뤄졌다"고 발표했다. 이 교수는 포항지진이 지열발전소의 영향이라는 의혹을 처음 제기했으며, 추가 연구 필요성을 주장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