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생산자물가 지난해보다 0.7%하락

7월 이후 석 달째 하락…3년 만에 가장 큰 하락률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가 작년보다 내려간 것으로 나타났다. 농산물 가격과 유가가 하락한 가운데 수요가 부진하면서 물가 상승압력이 낮아진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생산자물가지수'에 따르면 올해 9월 생산자물가지수는 1년 전 같은 달보다 0.7% 떨어졌다. 7월(-0.3%) 이후 석 달째 하락세다. 하락률은 2016년 9월(-1.1%) 이후 3년 만에 가장 컸다.

지난달 농산물(-12.8%)과 축산물(-4.2%)에서 하락 폭이 컸다. 지난해 폭염으로 농·축산물 가격이 오른 데 따른 기저효과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제 유가가 하락한 영향으로 석탄 및 석유제품(-12.3%) 물가도 내렸다.

세부 품목별로 보면 무(-49.0%)와 토마토(-38.3%), 돼지고기(-6.2%), 달걀(-14.5%) 등이 크게 떨어졌다. 석탄 및 석유제품인 나프타(-22.8%)와 경유(-10.3%), 휘발유(-14.2%) 등도 함께 하락했다.

핵심 수출품목인 디램(DRAM) 생산자물가는 1년 전보다 48.4% 내렸다. 글로벌 수요가 둔화하면서 재고가 쌓였기 때문이다. 수요 부진으로 인해 물가 상승압력이 낮아진 점도 생산자 물가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생산자가 국내시장에 출하한 상품·서비스 가격을 나타내는 생산자물가는 보통 한 달가량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에 반영되기 때문에 10월 소비자물가도 마이너스를 나타낼 가능성이 높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