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20일 수출 19.5% 줄었다

조업일 감안해도 13.5% 감소.. 11개월 연속 수출감소 유력
일본 수출규제 영향으로 대일본 수출입 모두 큰 폭 줄어

10월 들어서도 반도체 등 주요 업종의 부진 탓에 수출이 11개월 연속 감소세를 기록할 전망이다.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은 268억 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19.5% 감소했다. 조업일수는 작년 동기보다 하루 적은 13.5일로 이를 감안한 일 평균 수출액은 13.5% 줄었다. 대구경북 수출지표는 따로 나오지 않았지만 지역 역시 지난달 기준 수출액이 5.2% 감소, 부진을 이어가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조업일수 기준 수출 감소폭이 나쁘지 않았고 특히 작년 같은 기간 역대 2위로 수출액 규모가 컸던 점을 감안하면 기저효과가 작용했다"며 "월말로 갈수록 수출액이 늘어나는 만큼 10월 전체 수출실적은 좀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 수출품목별로는 반도체가 28.8% 감소했고 승용차(-6.5%), 석유제품(-38.4%), 선박(-8.4%)도 부진했다. 무선통신기기(44.8%), 가전제품(11.7%) 등은 수출액이 늘었다.

수출지역별로는 중국이 20.0% 줄었고 일본 수출도 21.3% 감소했다. 미국(-17.4%), 베트남(-2.3%), 유럽연합(EU)(-36.6%)에서도 감소세를 보였다.

수출규제 영향이 지속되면서 일본 수출과 수입 감소폭도 전달보다 확대됐다. 이달 20일까지 일본에서 수입액은 30.1% 줄어 중국(-9.2%), 미국(-21.9%), EU(-16.4%) 등 다른 주요국가보다 감소폭이 컸다. 한국의 일본 수출은 7월 -6.6%, 8월 -13.1%, 9월 -13.5%에서 이달은 -21.3%을 기록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