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할퀸 골목상권…"올해 상반기 매출·순이익·고용 모두 감소"

한경연 조사, 하반기 자영업자 매출 전망도 어두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으로 팬데믹 이후 최초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적용된 첫날인 12일 서울 중구 명동 식당 골목이 한산한 모습이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으로 팬데믹 이후 최초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적용된 첫날인 12일 서울 중구 명동 식당 골목이 한산한 모습이다. 연합뉴스
골목상권 자영업자 78.5%는 올 상반기 매출이 지난해 대비 감소했다고 했다. 한경연 제공 골목상권 자영업자 78.5%는 올 상반기 매출이 지난해 대비 감소했다고 했다. 한경연 제공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골목상권 매출과 이익, 고용인원이 모두 감소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2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이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골목상권 자영업자 521명을 대상으로 실시·발표한 '2021년 상반기 골목상권 현황 및 하반기 전망 조사'에 따르면, 골목상권 자영업자 78.5%는 올해 상반기 매출액이 작년 같은 기간 대비 감소했다고 응답했다. 금액은 평균 21.8%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업종별로는 옷가게·화장품가게·꽃가게(25.8%), 식당·카페 등 음식점(25.2%), 노래방·세탁소 등 기타업종(24.9%), 미용실·피부관리소(24.5%), 슈퍼마켓·편의점·정육점 등 식료 소매점(19.9%) 순으로 매출액 감소 폭이 컸다.

매출 감소 이유로는 58.2%가 '코로나19에 따른 골목상권 경기 악화'를 꼽았다.

응답 자영업자 73.5%는 올해 상반기 순이익도 작년 상반기 대비 감소했고, 평균 17.7% 준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악화는 골목상권 일자리에도 악영향을 미쳤다.

응답 자영업자 62.9%는 고용인원이 변동이 없었다고 말했으나, 33.6%는 지난해 상반기 대비 감소했다고 답했고 고용인원이 증가했다는 응답 비중은 3.5%에 불과했다.

하반기 경기 전망도 어두웠다.

절반이 넘는 65.3%가 올해 하반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고, 금액 기준으로는 평균 11.7%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경연 관계자는 "신속한 집단면역 형성과 거리두기 완화를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며 최저임금 인상 자제 등 골목상권 부담을 경감하는 정책을 병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7위

3 0 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