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총재 "연내 기준금리 인상"…첫 강력한 메시지

"금융불균형 대응 소홀하면 반드시 부정적 영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 설명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 설명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처음으로 기준금리 인상 시점을 '연내'라고 명확히 했다.

이 총재는 24일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설명회에서 "연내 늦지 않은 시점에 통화정책을 질서 있게 정상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올해 들어 기준금리를 인상할 필요성이 있다는 의견을 여러 차례 밝혔다. 구체적으로 '연내'란 시점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준금리 인상' 메시지를 시장에 더욱 분명하고 강력히 전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반복적으로 말씀드리지만 지금의 기준금리 수준은 0%대 물가와 심각한 경기 침체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낮춘 것"이라며 "물가상승률이 2%대로 올라가고 경기 회복세가 빨라진 상황에 조정(인상)은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완화적 통화정책을 정상화하고 기준금리를 인상하는 근거로 '금융 불균형' 위험에 무게를 뒀다. 초저금리 영향에 대출 급증, 자산 가격 급등, 주식과 같은 위험자산 투자 확대 등이 잇따르면서 실물경제 타격 우려가 커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 총재는 "금융 불균형에 대한 대응을 소홀히 한다면 반드시 시간을 두고 부정적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10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