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공장 추가 증설 "1천500억원 투자"

경북도·안동시와 21일 업무협약…9만9천여㎡ 부지 매입
1천500억원 투자, 고용인원 100명 예상

경북바이오2차 일반산업단지 조감도. 매일신문 DB 경북바이오2차 일반산업단지 조감도. 매일신문 DB

코로나19 백신 제조의 구심점으로 부상한 'SK바이오사이언스'가 안동공장을 추가로 증설한다.

경북도와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는 21일 안동공장 사무동에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이번 체결의 주요 내용은 백신 등 제조설비 증설을 위한 확장부지 9만9천여㎡ 부지 매입이다. 2024년까지 1천500억원(부지매입비 제외)을 투자해 고용인원 100명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매입 대상부지는 현 안동공장과 인접한 경북바이오2차산업단지이다. 경북도와 안동시는 2019년 10월 총사업면적 53만㎡ 규모인 바이오2차단지 기공식을 하고 조성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내년 7월 대상 부지 조성공사가 마무리되면 곧바로 착공에 들어간다는 게 기업 측 계획으로 전해졌다.

도와 시는 부지 매입에 따른 산업단지계획 변경과 입지시설보조금 등 행·재정 지원에 나선다.

앞서 2018년 7월에도 3자는 MOU를 체결한 바 있으며, 이를 통해 2022년까지 1천억원을 투자해 주요 생산설비를 확충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의 위기가 국내·외 백신수요 급증으로 이어지자, 3년 만에 1천500억원대의 대규모 추가 투자에 나선 것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현재 영국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해 공급하고 있다. 지난해 8월에는 미국 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 위탁 개발·생산 계약도 체결했다.

2015년 9월 생산을 개시한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인플루엔자, 대상포진, 수두 백신이 주요 품목이며 코로나19, 폐렴 백신도 개발하고 있는 등 국내 바이오 분야에서 급성장하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의 성장은 인접한 도청신도시의 경제 활성화에도 긍정적 효과를 내고 있다. 직원 상당수가 거주하면서 신도시 상권을 살리는 주요 고객으로 자리매김하고 있기 때문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SK바이오사이언스가 앵커기업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향후 바이오산업단지와 도청신도시 일대가 국내 백신 연구·개발·생산의 거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기업 투자 유치 및 인프라 확충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7위

4 3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