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유니콘 상장 더 쉽게…거래소 "심사 제도 개선"

손병두 이사장 K-유니콘 간담회서 밝혀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18일 서울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비상장 K-유니콘 CEO 대상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18일 서울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비상장 K-유니콘 CEO 대상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장 잠재력이 큰 기업의 상장이 한 층 수월해질 전망이다.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18일 국내 유니콘 기업 6개사 최고경영자가 참석한 '비상장 K-유니콘 CEO 간담회'에서 "미래 성장성이 높은 기업의 국내 상장을 지원하고자 관련 상장 제도와 심사 프로세스를 개선했다"고 밝혔다.

간담회에서 유니콘 CEO들은 현재 또는 단기 미래를 기준으로 하는 수익 대신 미래 성장 가능성을 상장 심사에 반영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이에 대해 손 이사장은 "질적 심사 시 '성장성' 요건을 신설해 과거처럼 실적 중심이 아니라 예상 손익, 기술력 등 미래 성장성을 중심으로 심사가 되도록 지난 5월 제도를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많은 K-유니콘 기업이 우리 증권 시장에서 미래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아 원활하게 상장하도록 부족한 부분을 개선하고 상장 절차를 합리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10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