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저만 웃었다…文정부 4년, 서울 아파트값 87% 폭등

2003년 이후 정부 중 가장 높아

서울 강남구 대모산 전망대에서 바라본 강남 아파트 일대.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대모산 전망대에서 바라본 강남 아파트 일대.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4년간 서울 아파트값이 87%나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부동산전문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정권별 4년간 아파트 가격·물량·청약경쟁률을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3.3㎡당 서울 아파트값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 2천41만원에서 지난달 3천806만원으로 4년간 86.5% 올랐다

이는 부동산 관련 데이터 공개가 체계화하기 시작한 2003년 이후 역대 정부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부동산 정책에서 문재인 정부의 뿌리라고 할 수 있는 참여정부 첫 4년간(2003.2∼2007.2)은 74.6%였다. MB정부(이명박 정부) 첫 4년간은 2.64% 떨어졌고,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4년간은 18.6% 올랐다.

문재인 정부 4년간 아파트값은 전국적으로는 62.2%가 올랐다.

17개 시도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인 지역은 세종(113.8%)이었다. 대전(73.0%)과 경기(64.3%)의 아파트값도 전국 평균 상승률을 웃돌았다.

전국 평균 아파트 전셋값(3.3㎡당)은 문재인 정부 4년 동안 31.3% 상승했다. 서울은 같은 기간 39.9% 올랐다.

서울의 경우 참여정부(19.9%)와 MB정부(35.2%)보다는 높지만, 박근혜 정부(52.3%)보다는 낮은 수준이다.

정권별 4년간 전국 입주 아파트 물량은 문재인 정부가 164만1천445가구로 참여정부(141만3천732가구), MB정부(114만7천343가구), 박근혜 정부(111만433가구)보다 많았다.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은 문재인 정부(16만7천30가구)가 참여정부(25만5천73가구)보다는 적었지만, MB정부(15만9천530가구)와 박근혜 정부(11만7천556가구)보다는 늘어났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 4년간 분양 물량은 줄었다. 문재인 정부의 일반분양 물량은 84만6천3가구로, 박근혜 정부(114만6천13가구) 때보다 26.2% 급감했다.

리얼투데이는 "문재인 정부 4년간 입주 물량이 늘어난 것은 이전 보수 정권에서 분양을 많이 했기 때문"이라며 "이번 정권에서 택지 공급을 줄인 것이 분양 물량 감소의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