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여행업계·수출기업 핀셋 지원"…긴급자금 등 추진

코로나19 비상경제대책회의 방안 논의
수출기업 해외공동물류센터 지원 5배 확대, 폐업 소상공인 보증 전환도

13일 화상회의로 개최된 대구시 코로나19 제9차 비상경제대책회의. 대구시 제공 13일 화상회의로 개최된 대구시 코로나19 제9차 비상경제대책회의.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지역 여행업계와 수출기업에 대한 핀셋 지원방안을 마련했다.

13일 대구시는 제9차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영상회의로 열고 여행업·수출기업을 비롯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금융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번 대책회의에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사실상 영업정지 상황을 맞은 여행업계에 긴급자금을 투입하고, 종사자 생계 지원을 위한 일자리 사업을 추진하자는 데 의견이 모였다. 회의 참석자들은 여행업계 고통을 완화하려면 특별지원이 필요하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추후 숙의를 거쳐 구체적인 지원수준을 결정하기로 했다.

아울러 해상운임 상승과 선복(배에 짐을 싣는 장소)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수출기업에 대한 물류 지원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

지난 7차 회의에서 지역 수출업계는 중국 해상컨테이너 시장 독점으로 인한 운임 상승에 대해 지원방안 마련을 요청했다. 이에 당초 20개사에 지원 예정이었던 해외공동물류센터 이용비 지원을 100개사까지 5배 확대해 1곳당 최대 250만원씩 지원키로 했다.

이를 위해 대구시는 추경을 통해 2억원의 추가 사업비를 마련하고, 업체당 최대 150만원씩 800개사를 지원하는 국제특송 물류비 지원사업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세 번째로 폐업 소상공인의 사업자 보증을 개인 보증으로 전환하는 '브릿지 보증' 신설안이 나왔다.

그간 소상공인은 폐업하면 사업자 명의 보증을 즉시 상환해야 해 마음대로 폐업조차 못 하는 사례가 빈번했다. 이에 대구시는 시비 60억원을 추경으로 확보해 올해 하반기부터 사업자 보증을 개인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도울 방침이다. 개인 보증으로 전환하면 만기가 도래한 사업자 보증을 3년 또는 5년 분할 상환할 수 있다.

경영안정자금도 추가로 지원한다. 올해 대구시 경영안정자금 공급은 1조원으로 계획돼 있지만, 이달 초 기준 이미 7천800억원이 쓰여 상반기 내 빠른 소진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시는 큰 틀에서 경영안정자금 확대를 결정하고 추가 검토를 거쳐 구체적인 지원금액을 산정할 예정이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오늘 논의된 지원책이 지역경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여러 기관과 협력해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