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스마트 워터·초실감 의료' 미래 먹거리로 '예타 공략'

市, 신청 사업 계획 6가지 확정…대구국가산단 ICT·IoT 결합
상·하수 관리시스템 구축도…4분기 통과 목표 최우선 사업
이현삼거리-매천대교 연결, 서대구역사 건립 연계 SOC
채택 불발시 내년 '대선 공약'

대구 중구 대구시청 본관의 모습. 대구시 제공 대구 중구 대구시청 본관의 모습. 대구시 제공

지난해 연말 대구도시철도 엑스코선 건설 사업의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심사 통과로 기세를 올린 대구시가 올해도 예타 신청 사업에 공을 들이고 있다. 지난해 엑스코선, 대구산업선 등 SOC 사업에서 성과를 올린 시는 올해의 경우 미래 먹거리 사업을 중심으로 예타 신청을 할 계획이다.

24일 시에 따르면 예타사업 기획단은 ▷스마트 워터시스템 구축 ▷초실감 한국형 의료사업 ▷스마트 농기계 산업 육성 ▷매천대교~이현삼거리 도로 ▷범안삼거리 ~ 황금고가교 도로 ▷5G라이브셰어 콘텐츠 산업 육성 등을 예타 신청 사업으로 사실상 확정했다.

◆미래 먹거리 산업에 주력

시는 스마트 워터시스템 구축 사업을 우선 순위에 두고 있다. 이는 대구국가산업단지 일원에 ICT(정보통신기술), IoT(사물인터넷) 등을 결합한 스마트 상·하수 통합 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총 2천400여억원(국비 1천700억원)을 들여 스마트 水운영센터, 물순환 시스템, 유용자원 회수센터, 모듈형 정수시스템 등을 구축한다.
시는 2월 환경부에 예타 신청→2분기 기재부 예타 요구→3분기 기재부 재정사업 평가→4분기 예타 통과 등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대구와 광주가 초광역 연계 협력 사업으로 추진 중인 초실감 한국형 의료사업은 3분기 예타 신청이 목표다. 이는 VR(가상현실)·AR(증강현실)·MR(혼합현실), AI(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신기술이 융합된 소프트웨어·콘텐츠 의료 기기 개발 사업이다. 경북대와 광주 과학기술원이 공동으로 추진 중이고 총사업비 4천억원 규모다. 올 상반기 사전 타당성 용역 조사→3분기 과기정통부 예타 신청→4분기 기획재정부 예타 요구→2022년 1분기 사업평가→2분기 예타 통과가 목표다.

스마트 농기계 산업 육성 사업도 3분기 예타 신청이 목표다. 농기계 세계시장은 지난 20년간 연평균 7.7% 성장하는 미래 유망 사업으로 떠오르고 있다. 농기계 시장을 주도하는 미국과 일본 등은 자율주행 등 농기계의 스마트화를 선도하고 있다. 지역이 국내 1위 생산집적도(생산액 37%)를 차지하는 경쟁력을 바탕으로 지능화, 효율화로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복안이다.
이 사업은 상반기 사전 타당성 용역 조사→3분기 산업통상자원부 예타 신청→4분기 기재부 예타 요구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SOC 사업은 하반기 추진

매천대교~이현삼거리 도로 건설 사업은 올 하반기 예타를 신청한다. 이현삼거리~서대구역사~매천대교를 연결하는 서대구·북구지역 주간선도 건설 사업이다. 서대구역사 건립과 연계해 서대구산업단지, 칠곡 및 왜관 방향 등 외곽지역 이동 편리와 서대구IC 주변 진출입 차량 교통 혼잡 개선을 목표로 하고 있다.

5G 라이브셰어(Live Share·라이브공연 공유) 콘텐츠 산업도 하반기 예타를 신청한다. 첨단콘텐츠 제작 기술을 활용한 초현장감이 가능한 5G를 기반으로 실시간 공연·문화 라이브셰어 콘텐츠 제작·전송·상영 기술 개발 서비스 사업이다. 경제 성장과 청년 일자리 확대 등을 위한 신산업이라는 게 대구시의 설명이다.

범안삼거리 ~ 황금고가교 도로 건설 사업은 하반기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을 거쳐 내년 상반기 예타를 신청한다.
수성구 연호동에서 황금동 간 단절된 도로를 개설해 지속적인 교통량 증가로 혼잡한 달구벌대로와 범안로에 집중된 교통량 분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는 예타 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되지 않을 경우 내년 대통령 선거 지역 공약으로 내세울 계획이다.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각 정당들이 지역 공약을 선정할 때 우선적으로 채택되도록 한다는 것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올해는 미래 먹거리 사업을 위주로 예타 신청을 계획하고 있다. 계획대로 추진될 경우 대구 산업에 새로운 동력이 될 것"이라며 "예타를 통과하지 못하는 사업은 대통령 공약으로 추진하는 등 장기 과제가 되더라도 지역에 꼭 필요한 사업"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