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대구TP물산업 선도기업, 기술개발 돕는다

대구소재 물 산업 관련기업, ‘물클러스터’ 입주사 대상
시비15억원 투입, 기업당 1억원 내외 연말까지 지원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전경. 매일신문 DB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전경. 매일신문 DB

대구시와 대구테크노파크가 지역 물기업 연구역량 및 기술경쟁력 확보를 돕고자 올해 '물산업 구매연계 기술개발사업' 참가기업을 이달 29일까지 모집한다고 12일 밝혔다.

양 기관은 물 산업을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 있는 대구시가 지역 물산업의 고부가가치화 및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총 사업비 15억원을 전액 시비로 투입하기로 했다. 선정된 기업 당 약 1억원이 지원되며 사업기간은 올해 말까지다.

지원대상은 대구에 소재지가 있는 물 산업 관련 기업 또는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입주 기업 및 입주예정 기업이다. 특히 수요처의 자발적 구매협약 동의서를 받거나 대경혁신인재양성(HuStar) 프로젝트 참여하는 경우 가산점이 부여된다.

대구TP 측은 지난 해 같은 사업에 참여한 7개사의 경우 가동보, 필터프레스, 총유기탄소측정기(TOC) 등의 기술개발을 통해 올해 약 31억여 원의 신규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대구TP 관계자는"수돗물 소독장치 전문기업인 ㈜제이텍은 지난해 7월 중기부의 우수 연구개발 혁신제품에 지정됐고, 본 사업 지원으로 개발중인 친환경 소금전기분해 기술을 이용한 현장발생형 차염소독장치는 실증 및 성능검증을 마치면 영주시 수도사업소 등 전국의 소규모급수시설에 개발제품을 납품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