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오·임성훈·유구현…DGB금융지주 회장후보 압축

최고경영자 최종후보군 선정

(왼쪽부터) 김태오 현 DGB금융지주 회장, 임성훈 DGB대구은행장, 유구현 전 우리카드 대표이사 (왼쪽부터) 김태오 현 DGB금융지주 회장, 임성훈 DGB대구은행장, 유구현 전 우리카드 대표이사

DGB금융지주는 지난 27일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회추위)를 열고 최고경영자(회장) 최종 후보군(숏리스트)에 김태오 현 DGB금융그룹 회장과 임성훈 현 대구은행장, 유구현 전 우리카드 대표이사를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DGB금융지주는 지배구조 선진화를 위해 지난해 말 관련 규정을 개정하고 회장 임기 만료 6개월 전에 경영승계 개시를 결정토록 했다.

이에 따라 지난 9월 23일 회추위를 개최해 경영승계 개시 및 절차를 수립했으며 지난 27일 8명의 후보군에 대한 자격 검증과 외부전문기관의 평판·역량 검증 과정을 통해 이들 3인으로 압축했다.

김태오 후보는 DGB금융지주 회장 취임 이후 하이투자증권을 성공적으로 인수하고, 코로나19로 지역경제가 심각한 타격을 입은 상황 속 지방금융기업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면서도 양호한 경영 성과를 달성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지속가능성보고서상 명예의 전당 헌정, 한국기업지배구조원 ESG 우수상 등을 수상하며 경영의 투명성 및 지배구조 선진화에 크게 기여한 점도 긍정 평가 요소로 꼽혔다.

임성훈 후보는 지난 9월 29일 대구은행장으로 선임돼 은행장으로서 경력은 짧으나 지난 2년여간 DGB CEO육성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이수하는 과정에서 리더로서 충분한 역량과 자격이 검증됐다는 평가다. 특히 인성, 경영 전문성 및 금융 경험이 출중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유구현 후보는 우리은행 부행장 출신으로 30년 이상 은행업에 종사하면서 은행 업무 전반에 걸쳐 폭넓은 전문성을 갖춘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우리카드 대표이사로 재임하면서 최하위권이었던 우리카드 브랜드를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시키고 조직 안정화에 기여해 CEO로서의 경영 능력과 역량을 발휘한 사례로 좋은 점수를 얻었다.

DGB금융지주 관계자는 "김태오 현 회장의 임기는 내년 3월까지로 향후 회추위에서 단수 후보를 추천한 뒤 주주총회를 거쳐 차기 회장이 취임할 예정이지만 아직 정확한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권혁세 회추위 위원장은 "그룹의 지속가능성장과 고객 및 주주 가치 제고에 기여할 최적임자를 선정하기 위해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통해 회장을 선임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