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 기업지원책, 금융 및 세제분야 가장 절실

대구경북연구원 지역 제조업체 528개 대상 설문조사 결과

대구경북연구원이 12일 발표한 대구경북 528개사 기업 경영 애로사항. 대구경북연구원 제공 대구경북연구원이 12일 발표한 대구경북 528개사 기업 경영 애로사항. 대구경북연구원 제공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기업은 내수감소로 인한 자금조달의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가장 절실한 것은 금융 및 세제지원이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구경북연구원이 지난 8월 12일부터 지난달 17일까지 대구경북 소재 528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해 12일 발표한 기업 경영 애로사항 결과에 따르면 72.3%의 기업이 올 상반기 매출이 '20% 이상' 감소했고 이 중 50% 이상 감소한 기업도 31.9%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 감소에 가장 큰 영향은 미친 요인은 내수감소(75.6%)였으며 경영에서 느끼는 가장 큰 애로사항은 자금조달, 운용 등 자금관리가 59.8%로 가장 높은 비중을 보였다.

지원 정책 수요 조사에서는 대구 기업의 87.8%와 경북 기업의 90.6%가 모두 세액공제비율 상향 조정이 가장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다음으로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기업의 대출 심사 시 2019년 기준으로 평가(78.6%), 국내 복귀기업 금융·세제 지원(69.1%), 단기 운영자금 공급(64.9%)의 순으로 나타났다.

임규채 대구경북연구원 경제일자리연구실장은 "하반기 제조업 사정은 더욱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므로 기존 대출에 대한 상환기간의 장기연장이 필요하다"며 "현행 일회성 고용유지지원금보다는 자금난을 해소할 수 있는 고용유지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