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주택자산, 상위 10% 1.7억 오를 때 하위 10%는…

대구 주택자산 양극화 심화…상위 10% 1.7억 오를 때 하위 10%는 600만원 증가
文정부 간 격차 급증, 집값 상승 및 특정 지역 집중 현상 여파

지난 11일 대구 수성구 범어동과 만촌동 일대 아파트와 주택.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지난 11일 대구 수성구 범어동과 만촌동 일대 아파트와 주택.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김상훈 국회의원 김상훈 국회의원

대구에서 집을 가지고 있는 가구라도 집값 상승 덕은 최상위 계층일수록 더 많이 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김상훈 국민의힘 국회의원(국토교통위원회·대구 서구)이 국토교통부와 통계청으로부터 제출받은 '대구 유주택 가구의 주택자산 현황'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주택자산가액) 상위 10%의 주택자산은 1억7천300만원으로 증가했다. 반면, 하위 10%는 600만원만 늘어 유주택자간 주택자산 양극화가 심화한 것으로 집계됐다.

상위10%의 주택자산 증가폭은 2015~2016년 6억800만원에서 6억4천100만원으로 3천300만원 증가한 반면,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2017년에는 6억9천500만원으로 전년 대비 5천400만원, 2018년에는 7억8천100만원으로 8천600만원이 증가했다.

반면, 하위10%는 2015년 4천100만원에서 2016년 4천300만원으로 200만원 증가했고, 2017년에는 100만원 증가한 4천400만원, 2018년에는 4천700원이었다. 상위 10%와 달리 자산의 증가세가 둔화된 것.

이에 따라 상・하위 10%간 주택 자산 격차는 2015년 5억6천700만원에서, 2018년 7억3천400만원으로 1억6천700만원이 더 늘어 집값 상승의 효과가 초고액 자산가들에게 집중됐다.

김상훈 의원은 "문재인 정부하에서 집값 상승이 집을 가진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을 가르는 것은 물론, 집가진 사람 중에서도 어디에 사느냐에 따라 자산 격차가 극명히 갈렸다"며 "자산양극화는 대구의 미래세대까지 영향을 미치는만큼 닥쳐올 부작용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