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백두대간수목원, 면역력 강화를 위한 '명품 흑도라지 진액' 개발

명품 흑도라지 진액 제품. 수목원 제공 명품 흑도라지 진액 제품. 수목원 제공

국립백두대간수목원(원장 이종건·이하 수목원)이 경북 봉화지역 바이오기업인 솔지원(한승우 대표)과 손잡고 수목원의 특허기술을 활용한 '명품 흑도라지 진액' 액상 차 제품을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이 제품은 흑도라지 농축액과 맥문동 뿌리, 홍삼 추출액 등을 포함하고 있다. 휴대 또는 섭취하기 편리한 1회용 스틱파우치 형태다.

개발에 적용된 특허는 분쇄한 도라지에 탄수화물 분해효소를 처리, 유용성분의 추출수율을 향상시키고 사포닌 함량을 증가시킨 기술이다.

항산화와 미백, 주름 개선 효과가 탁월해 앞으로 화장품 개발에도 적용될 것으로 수목원은 기대하고 있다.

김영수 야생식물종자보전부장은 "지역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수목원의 기술을 상용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 지속적인 기술 지원, 제품 개발을 통해 산림 바이오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