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 산업현장 오염물질 모니터링하는 '굴뚝원격감시' 솔루션 사업 본격화

포스코ICT 엔지니어가 굴뚝원격감시(TMS) 솔루션의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포스코ICT 제공. 포스코ICT 엔지니어가 굴뚝원격감시(TMS) 솔루션의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포스코ICT 제공.

포스코ICT(대표 손건재)가 산업현장 굴뚝에서 배출되는 매연 등 오염물질을 모니터링하는 '굴뚝원격감시(TMS)' 솔루션을 개발하고 사업화에 나섰다.

TMS는 생산현장 굴뚝에서 배출되는 대기 오염물질의 양과 농도를 24시간 자동 측정하고 이를 환경부 산하 전국 4개 권역 관제센터로 전송하는 시스템이다.

측정항목은 먼지,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암모니아, 일산화탄소, 염화수소, 불화수소 등이며 측정결과는 한국환경공단에서 운영하는 사이트(cleansys.or.kr)를 통해 발표된다.

 

정부는 지난 4월 시행에 들어간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2024년까지 권역별 연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를 33% 저감하는 것을 목표로 오염물질 배출 규제를 하고 있다.

 

포스코ICT의 TMS 솔루션은 자료수집기와 자료전송장치 등 두 개의 장비로 구성돼 있다.

자료수집기는 굴뚝에서 배출되는 다양한 오염물질의 농도를 측정기로부터 5초 주기로 수집, 보정, 저장하고 상위장치로 전송하는 역할을 한다.

자료전송장치는 다수의 자료수집기로부터 받은 자료를 모아 환경부 관제센터 및 사업장내 환경관리 통합시스템에 전송한다.

포스코ICT는 지난 8월 한국환경공단의 대기오염공정시험기준 28개 시험항목에 해당 솔루션을 테스트한 결과 모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인증획득을 마무리짓고 포스코 제철소를 대상으로 TMS 구축을 진행하고 있다.

포스코ICT 관계자는 "앞으로 정유 및 화학, 발전소 등 TMS 설치가 필요한 산업시설을 중심으로 사업을 확대해 시장점유율을 높여나가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