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포항제철소 냉연 제품, 인도 이륜차 연료탱크 시장 진출

코로나 확산에 확 줄어든 철강수요, 반전 마중물 역할 기대

포항제철소 냉연부에서 편면도금 제품을 생산하는 모습. 포스코 제공 포항제철소 냉연부에서 편면도금 제품을 생산하는 모습. 포스코 제공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생산한 냉연 제품이 인도 이륜차 연료탱크 시장에 진출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철강수요 급감을 타개하기 위해 현지 시장 수요를 적극적으로 모색한 성과로 평가된다.

포스코 포항제철소 냉연부는 인도 이륜차 연료탱크에 들어가는 편면도금 전기아연도금강판 양산품을 출하했다고 9일 밝혔다. 이 제품은 전기화학 방식으로 한쪽 면에만 아연도금처리를 해 내식성, 용접성이 우수하다.

그동안 이 제품은 전량 일본에서 공급했으나 올해 인도 정부가 배기가스 배출 규제를 대폭 강화하면서 포스코에도 기회가 찾아왔다.

인도 이륜차 제조업체들이 정부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유해가스 발생이 저감되는 연료 분사 방식으로 변경했고, 이 과정에서 연료탱크 소재가 강화돼 전기아연도금강판에 대한 수요가 덩달아 늘어난 것이다.

인도 수입시장이 다변화하면서 포스코는 인도 가공법인, 기술서비스센터를 활용해 고객 요구사항을 빠르게 파악한 데 이어 포항제철소, 연구소, 마케팅, 해외법인 등 관련 부서와 협업했다.

그 결과 아연-니켈(Zn-Ni) 합금화 안정화 조업기술을 개발하고 전 공정 온도 제어, 생산가능 범위 조정 등 고객의 까다로운 요구사항을 만족시켰다.

6개월 만에 재료 인증부터 품질인증서 체결까지 모든 과정을 마친 포스코는 지난 8월 본격 양산 판매 성과를 일궈냈다.

포스코 관계자는 "침체된 철강 수요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인도 제조업체는 소재 수급 안정성을 확보하고 친환경 이륜차를 생산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고 했다.

한편 포스코는 이륜차 이용 비중이 높은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에도 제품 판매를 확대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