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최대 경제자유구역, '경산지식산업지구'에 잇따르는 호재

신세계 프리미엄 아울렛에 대구가톨릭대가 주관하는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까지

경산지식산업지구 조감도 경산지식산업지구 조감도
대구가톨릭대학교가 조성중인 경산산학융합지구 조감도 대구가톨릭대학교가 조성중인 경산산학융합지구 조감도

지난 2015년 첫 삽을 뜬 경산지식산업지구에 세계적인 프리미엄 아울렛이 들어서고 국비 사업이 진행되는 등 각종 호재가 잇따르고 있다.

경산지식산업지구는 약 1조원의 사업비를 들여 경산시 하양읍 대학리와 와촌면 소월리 일원에 382만3천㎡ 규모로 조성 중이다.

건설 기계 및 자동차 부품, 금속제조, 섬유 등 123개 기업과 5개 연구기관이 자리 잡고 있는 경북지역 최대 규모의 경제자유구역이다.

6일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경산지식산업지구는 올해 1단계 사업이 완료돼 ▷차세대 건설기계부품 특화단지 ▷패션테크 융복합 클러스터 ▷첨단 메디컬 신소재 테스트 베드 등이 조성되고 있다.

또 지난해에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 대상지로도 선정됐다.

주관 기관으로 선정된 대구가톨릭대학교는 향후 6년간 국비 120억원을 지원받아 경산지식산업지구에 9천510㎡ 규모의 '경산산학융합지구'를 조성해 관련 분야 5개 학과, 520명의 재학생, 51명의 교원과 함께 R&D 연계 맞춤형 교육을 추진할 계획이다.

경산지식산업지구를 둘러싼 호재는 이뿐만이 아니다.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대경경자청)은 지난 4일 오후 2시 경산시청에서 ㈜신세계사이먼 경산 프리미엄 아울렛 개발을 위한 투자유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세계적인 프리미엄 아울렛을 운영하는 미국 사이먼프로퍼티 그룹과 국내 신세계그룹의 합작투자회사인 ㈜신세계사이먼은 오는 2023년까지 약 1천200억원을 투자해 17만7천㎡ 규모의 프리미엄 아울렛을 경산지식산업지구 내에 조성하기로 했다.

국내에서는 여주, 파주, 부산, 시흥에 이은 다섯 번째 투자이다.

매장별로 연간 600~800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관광명소이기도 한 신세계 프리미엄 아울렛은 약 2천여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뿐만 아니라 국내외 관광객을 유치하는 효과도 불러일으킬 것으로 분석된다.

왼쪽부터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 최삼룡, 경북도지사 이철우, 경산시 국회의원 윤두현, 신세계사이먼 대표 조창현, 경산시장 최영조, 경산지식산업개발 대표 김상열, 경산시의회 의장 이기동 왼쪽부터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 최삼룡, 경북도지사 이철우, 경산시 국회의원 윤두현, 신세계사이먼 대표 조창현, 경산시장 최영조, 경산지식산업개발 대표 김상열, 경산시의회 의장 이기동

최삼룡 대경경자청장은 "경산 프리미엄 아울렛 조성 사업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외국인투자기업 유치가 어려운 상황인 가운데 나온 성과라 더 반갑다"라며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기업 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