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텍 "어려울 때 힘" 수재의연금 1억원 기부

"어려움 함께 이기자"

대구의 산업공구기업 크레텍(회장 최영수)이 수재의연금 1억여원을 기부했다. 어려울 때일수록 위기 극복에 힘을 모으자는 메시지도 전했다.

크레텍은 희망브릿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최근 집중호우로 수해를 입은 곳을 위해 써달라며 회사와 임직원이 모은 1억79만1천원을 전달했다고 20일 밝혔다.

기계공구 위주의 크레텍책임과 용접 및 안전용품 위주의 크레텍웰딩으로 구성된 크레텍은 직원 800여 명의 창업 49년 차 중견기업이다. 국내외 산업공구를 전국의 공구상사에 공급하는 산업공구 플랫폼으로, 13만 종에 달하는 산업공구에 대한 정보 표준화와 디지털화를 이뤄 국내 공구산업이 글로벌 수준으로 성장하는 데 기여해왔다.

크레텍은 빈손으로 시작해 국내 최대 산업공구 플랫폼 기업을 이룬 창업주의 뜻을 기려 '국가와 사회가 어려울 때는 꼭 돕는다'는 철학을 가지고 있다. 2011년 일본 지진 피해 등 인도네시아, 네팔 등 각종 재해 성금은 물론 올초에는 코로나 극복 성금 2억원도 기부한 바 있다.

최영수 회장은 수재민들에게 위로의 뜻을 전하며 "코로나 재확산으로 수해 복구가 더 어려워졌지만 이럴 때일수록 우리가 위기 극복에 다같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