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코노미 시대, 캐릭터완구 따라잡는 블록완구

이마트 블록완구 매출 15.8% 증가…레고 신제품 30여 종 출시

레고 슈퍼 마리오. 이마트 제공 레고 슈퍼 마리오. 이마트 제공

코로나19가 길어지며 홈코노미가 일상으로 자리 잡자 블록완구가 완구시장의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홈코노미란 홈(home)과 이코노미(economy)의 합성어로 집안에서 상품과 서비스를 소비하는 흐름을 일컫는 용어다.

23일 이마트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완구 매출 중 블록완구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 완구 매출에서 블록 완구가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15.9%에서 올해 20.7%로 증가해 여아완구를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반면 지난해 2분기 완구 매출 중 58.2%를 차지했던 캐릭터완구(남아·여아·유아완구) 비중은 올해 53.1%로 소폭 감소했다.

이마트는 코로나19로 재택근무가 확산하고 개학이 연기되면서 부모와 아이가 집에서 함께 즐길 수 있는 블록완구의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반면 아이들이 학교에 가는 빈도가 줄면서 유행에 민감한 캐릭터 완구 수요는 감소했다.

이마트는 이같은 완구 트렌드 변화에 따라 '레고 스타트팩' 13종 등 레고 신상품 30여 종을 선보인다.

레고 스타트팩은 초소형 레고로 초보자도 가볍게 즐기기 좋은 제품이다. 이마트는 시티, 프렌즈, 크리에이터 등 다양한 라인업의 레고 스타트팩 13종을 전국 68개 이마트에서 5천900원에 판매한다.

내달 1일부터는 '레고 슈퍼 마리오' 시리즈 16종도 판매한다. 해당 시리즈는 디지털 요소가 가미돼 레고 조립과 게임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신개념 제품이다. 대표격인 레고 슈퍼 마리오 스타터팩 가격은 7만9천900원이다.

서민호 이마트 완구바이어는 "올해 완구 트렌드가 급격히 변화하면서 소비자 수요에 맞춰 레고 스타트팩을 단독으로 선보이는 등 다양한 신상품을 기획하고 있다"며 "하반기에도 블록완구의 인기는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레고 스타트팩. 이마트 제공 레고 스타트팩. 이마트 제공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