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1' 전매제한 발표 후 수성구 아파트값 올랐다

8월 이후 수성구로 쏠린다 심리에 상승폭 키워

사진은 대구시 아파트 모습. 매일신문DB 사진은 대구시 아파트 모습. 매일신문DB

분양권 전매 제한을 강화하겠다는 정부의 5·11 정책 발표 후 대구 수성구의 아파트 가격이 다시 꿈틀거리고 있다.

긴 하락세를 멈추고 반등한 뒤 4주 연속 상승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5·11 발표 이후 상승폭이 가파르다.

한국감정원이 4일 발표한 주간 아파트매매 동향에 따르면 1일 기준 수성구의 아파트 매매가는 전주 대비 0.09% 올랐다.

수성구 아파트 가격은 코로나19 확산세에 3월 2일부터 하락했고 4월 20일 이후 보합세를 유지하다 5월 11일 0.02% 오르며 상승 전환했다.

특히 5·11 발표 뒤인 18일 0.08%로 상승폭을 키웠고, 25일 0.07%, 6월 1일 0.09% 로 뛰었다. 이 기간 수성구의 상승폭은 대구에서 가장 컸다.

업계에서는 8월부터 대구 전역이 전매 금지되면서 수성구 쏠림 현상이 가속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부동산업계 한 관계자는 "수성구 아파트의 가격 상승을 예상한 투자자와 실수요자들이 규제 시행전 '사자'에 나서고 있지만, 매물이 많지 않으며 가격을 끌어올리는 원인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실제로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5월 한달 수성구의 아파트 매매 건수는 311건으로 전달인 4월(371건)에 비해 줄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