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구신세계 확진자 발생…26일 임시휴점

 

매일신문 D/B 매일신문 D/B

25일 오후 늦게 대구신세계 백화점 직원 중에서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서둘러 영업을 종료했다.

대구신세계 측은 "확진자와 접촉해 지난 20일부터 자가격리 조치 중이던 협력사원이 최종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을 방역당국으로부터 통보받고 조기 폐점했다"며 "26일 전관 임시휴점하고 방역 작업을 실시하게되며, 영업 재개에 대해서는 방역당국과 상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확진자가 나왔을 경우 그와 밀접접촉자는 14일간 자가 격리된다. 해당 업체나 단체 등은 살균·소독 작업을 거친 뒤 방역본부의 허가를 받고 다시 문을 열게 되기까지 보통 이틀 정도가 소요된다..

대구신세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고객 및 직원 안전을 위해 선제적인 방역활동과 위생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 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