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휴가 다녀간 제주도 해군 22세男 "군인 첫 코로나19 확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전자현미경 확대 모습. 매일신문DB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전자현미경 확대 모습. 매일신문DB

대구로 휴가를 다녀 온 22세 제주도 해군 복무 남성이 20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군인으로는 첫 확진자이며, 최근 코로나19가 급증하고 있는 대구와의 연관성이 역학 조사에서 중요하게 다뤄질 지에 관심이 향하고 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 남성은 지난 19일부터 기침 등의 증상이 나타나 부대에서 격리 조치됐다.

이에 앞서 이 남성은 지난 13~18일 고향인 대구로 휴가를 다녀왔다. 휴가 복귀 다음 날부터 증상을 보였다는 것.

이 남성은 오늘(20일) 제주한라병원 선별진료소에서 1차 검사를 받은 결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제주대병원으로 이송됐으며, 2차 검사를 받을 예정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