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버거 이젠 '金버거'?…맥도날드도 최대 300원 인상

롯데리아·버거킹·KFC도 지난달 줄인상…맥도날드 20일부터 평균 1.36%↑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가격 인상 근거 부족해” 비판

대구 시내 한 맥도날드 매장. 매일신문 DB. 대구 시내 한 맥도날드 매장. 매일신문 DB.

햄버거 가격이 줄줄이 오르고 있다.

한국맥도날드는 20일부터 버거류 4종 등 8개 품목의 가격을 인상하고, 3개 품목은 인하한다고 17일 밝혔다. 평균 인상률은 1.36%다.

치즈버거와 빅맥 세트는 200원씩 오른다. 이외에 아침 메뉴 2종, 사이드 1종, 음료 1종 등은 100~300원 인상된다. 더블 불고기버거와 더블 치즈버거 등은 가격을 내린다.

한국맥도날드 관계자는 "제반 비용 상승을 감안해 일부 메뉴의 가격을 조정했다"며 "부득이 조정이 필요한 제품에 대해 인상 폭을 최소화했다"고 말했다.

햄버거 가격은 지난해 연말부터 인상 추세다. 롯데리아·버거킹·KFC는 지난달 10~29일 일부 메뉴 가격을 올렸다.

KFC는 크리스피·오리지널 치킨 등 여러 제품의 가격을 100~200원 올렸고, 롯데리아는 햄버거와 디저트 등 26종의 가격을 평균 2%, 버거킹은 27종을 평균 2.5% 인상했다.

잇따라 패스트푸드 업체가 햄버거 가격을 올리자 소비자 단체는 "가격 인상 근거가 부족하다"며 "'금(金)버거' 시대가 열렸다"고 비판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에 따르면 롯데리아·KFC·버거킹 3사가 가격 인상 근거로 든 원재료·인건비 등 매출원가율(제품 한 단위의 수익을 올리는데 드는 비용)은 오히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관계자는 "업체의 손익계산서를 분석한 결과 영업실적이 양호했음에도 가격이 인상됐다"며 "원재료 및 인건비 상승은 말도 안 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