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경기는 좀 나아질까? 구미상공회의소 새해 1분기 기업경기전망 조사 결과

악화 전망 우세, 상당수 제조업체 사업계획 보수적 운영하겠다, 신규채용도 저조할 듯

구미국가산업단지 전경. 구미시 제공 구미국가산업단지 전경. 구미시 제공

구미상공회의소(회장 조정문)가 최근 구미지역 제조업체 91곳을 대상으로 2020년 1/4분기 기업경기전망을 조사한 결과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전망치가 67(기준치 100)로 나타나 여전히 악화 전망이 우세했다. 이 같은 BSI 전망치는 지난해 4/4분기에 비해 12포인트 상승한 것이지만 7분기 연속 기준치를 밑돈 것이다.

업종별 BSI 전망치는 전기·전자 70, 기계·금속·자동차부품 81, 섬유·화학 50, 기타 58 등 전 업종에서 기준치를 밑돌았다. 또 매출액 67, 영업이익 65, 설비투자 85, 자금조달 여건 81로 나타나 세부 항목별로도 모두 기준치 이하로 나왔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 63, 중소기업 68로 대·중소기업 모두 악화 전망이 우세했다.

응답업체 84%는 불확실성 증대 등을 이유로 올해 사업계획을 보수적으로 설정했다고 밝혔고, 나머지 16%만이 공격적으로 수립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올해 신규채용 계획에 대해선 61.8%가 지난해와 비슷할 것이라고 답했고, 30.3%는 지난해보다 줄일 것이라고 응답했다. 지난해보다 늘린다는 업체는 7.9%에 불과했다.

대내 경영 리스크는 내수 침체 장기화(36.0%), 최저임금·주52시간 등 고용환경 변화(34.0%), 투자심리 위축(17.3%), 정부 규제(8.7%), 총선을 비롯한 정치 이슈(4.0%) 순으로 집계됐다. 대외 경영 리스크는 미·중 무역분쟁 등 보호무역주의(36.9%), 중국 경제 성장세 둔화(25.4%), 환율·금리 변동성 심화(20.8%), 수출 규제·지소미아 등 한·일 갈등(12.3%) 순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역점을 둬야 할 경제정책은 고용·노동정책 탄력 적용이 56.5%로 가장 컸다. 수출·투자 모멘텀 회복(23.5%), 파격적 규제개혁(15.3%), 벤처창업 활성화·스케일업(4.7%) 순으로 조사됐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