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대 축구부 창단, 수원 삼성 MF 출신 김은철 감독 지휘봉 맡아

전국 전문대 유일, 축구부·배구부 창단

구미대 축구부 선수단과 학부모, 대학 관계자들이 창단식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며 화이팅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구미대 제공 구미대 축구부 선수단과 학부모, 대학 관계자들이 창단식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며 화이팅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구미대 제공

구미대(총장 정창주)는 27일 남자 축구부 창단식을 가졌다.

이로써 구미대는 지난 4월 배구부 창단에 이어 전국 전문대학으로는 유일하게 남자 축구부와 배구부를 보유한 대학이 됐다.

이날 축구부 창단식에는 한국대학축구연맹(KUCF) 관계자를 비롯해 선수, 학부모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선수 16명으로 구성된 축구부의 초대 감독은 수원 삼성 MF 출신의 김은철(46) 감독이 맡았다. 내년에는 코칭 스태프 구성 등 선수를 25명 내외로 보강할 예정이다.

김 감독은 "구미에는 천연 잔디구장이 많고 '2020 전국체전' 후에는 축구장이 더 늘어나 운동 환경이 잘 갖춰진 장점이 있다"며 "내년 초 춘계 대학축구연맹전을 시작으로 전국체전 등 다양한 대회에 출전해 16강을 목표로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정창주 구미대 총장은 "축구부와 배구부가 있는 전문대학은 전국에서 구미대가 유일하다"며 "지역 체육의 저변 확대와 활성화에 밑거름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