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카스 공장' 동아제약, 대구 달성산단 떠난다

동아제약 대구공장 2022년 충남 당진 이전
공장노후화, 생산효율화 차원… 첨복단지 입주기업은 증가세

동아제약 CI 동아제약 CI

동아제약이 달성군에 있는 대구공장을 충남 당진으로 이전하겠다는 계획을 최근 밝혔다. 이전 시점은 2022년 연말쯤이 될 전망이다.

동아제약은 지난 16일 충남도, 당진시와 1천억원대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당진시 합덕인더스파크 일반산업단지에 1천150억원을 투입해 박카스와 소화제 생산공장을 건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동아제약 박카스 제품 생산의 약 40%를 담당하는 달성1차산업단지 내 대구공장은 3만3천㎡ 규모로 종업원 88명, 월 생산액 약 31억원으로 알려졌다.

동아제약 측은 대구공장이 노후화된 점, 지주사인 동아쏘시오홀딩스 계열사로 박카스 용기를 생산하는 ㈜수석이 2017년부터 당진에 공장을 가동 중이라 물류비용을 아낄 수 있는 점 등이 고려됐다고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전 시점은 당진공장이 완공되는 2022년 연말쯤으로 보고 있다. 의약품이나 주사제 등 전문의약품을 생산하는 동아ST 대구공장은 현재로서는 이전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대구시 관계자는 "동아제약 본사 차원에서 수 년전부터 당진 이전을 준비해온 상태였다"며 "대구시가 육성 중인 전문의약품 생산공장이 옮기는 것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