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립선암, 호르몬치료가 수술보다 사망위험 3.4배 높아"

서울성모병원, 전립선암 환자 4천538명 5년 생존율 분석

전립선암. 국가암정보센터 제공 전립선암. 국가암정보센터 제공

전립선암의 치료 방법 가운데 남성호르몬을 차단하는 요법이 암을 제거하는 수술보다 사망 위험을 높인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이지열·하유신 교수팀은 2007∼2009년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등록된 전립선암 환자 4천538명을 대상으로 수술치료 환자와 호르몬치료 환자의 사망위험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분석 결과 두 그룹의 5년 생존율은 수술치료 92.4%, 호르몬치료 77.7%로 나타났다. 호르몬치료 환자의 사망 위험률은 수술치료 환자보다 3.42배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연구팀이 연령과 병기(병의 진행 정도)를 구분해 분석한 결과 75세 이상 고령의 진행성 전립선암에서도 수술 치료가 사망 위험도를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 연구는 전립선암 치료에 있어 적극적인 수술 치료를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하는 임상 근거가 될 것"이라며 "75세 이상 고령 환자와 3기 이상 진행성 전립선암에서도 수술 치료의 생존율이 높아 공격적 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미국국립통합암네트워크저널' 5월호에 게재됐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