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튀기는 닭, 한 번 드셔보실래요?" 대구 동성로 치킨 전문점 '디떽'

로봇쉐프표 치킨, 올해 치맥 페스티벌에서 선보여
6개 관절 자유자재로 움직이며 메뉴별로 설정한 시간에 튀겨내

'디떽' 원정훈 대표가 동성로 매장에서 로봇이 튀겨낸 치킨을 들어 보이고 있다. 김윤기 기자 '디떽' 원정훈 대표가 동성로 매장에서 로봇이 튀겨낸 치킨을 들어 보이고 있다. 김윤기 기자

11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의 치킨 전문점 '디떽'. 종업원 2명이 부지런히 홀을 오가며 갓 튀긴 치킨을 내왔다. 바쁜 홀과 달리 주방에는 사람이 없었다. 닭을 튀겨내는 건 이 업체 원정훈 대표가 개발한 로봇이었다. 주방 선반에 고정된 로봇은 6개의 관절을 사람 팔처럼 움직이며 치킨을 튀기고 기름을 툭툭 털어냈다.

원 대표는 "치킨가게 업주들이 장시간 고된 노동에 시달리는 모습을 보고, 로봇이 필요하겠단 생각이 들어 창업하게 됐다"고 했다. 그는 2017년 12월 개발을 시작해 올해 초 시제품을 완성했고, 4월부터 동성로에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핵심기술은 업체마다 규격이 다른 튀김 바구니를 안정적으로 들 수 있는 로봇의 '손'과 이를 제어하는 소프트웨어다. 원 대표는 "앞으로 내구성을 증명하고 매장에서 발생하는 돌발상황에도 대처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할 것"이라고 했다. 동성로 디떽 매장은 '로봇쉐프'가 만드는 치킨의 테스트베드이자 홍보 공간인 셈이다.

디떽은 오는 17일부터 대구 치맥 페스티벌 메인 무대인 두류야구장에 점포를 차린다. 원 대표는 "로봇은 조리시간을 정확히 지키기 때문에 균일한 튀김 정도를 보장하는 게 장점"이라며 "보통 1㎏ 미만의 닭을 쓰는데 비해 우리는 1.3㎏ 무게의 닭을 써 육질이 우수하다"고 자랑했다.

원 대표는 "매장을 대구에 둔 건 '치킨의 성지'인 대구에서 맛으로 인정받겠다는 각오 때문"이라며 "앞으로 5년 뒤엔 치킨집도 상전벽해의 변화를 맞을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