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일본계 기업 노조 설립 소식에 지역 '긴장'

다이셀 로고 다이셀 로고

경북 영천에 있는 일본계 기업에 노조가 설립돼 영천시,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등 관련 기관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본 기업이 유독 노조에 민감한 경향이 있어서다. 투자 축소, 철수 등 문제가 불거지지 않을까 전전긍긍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주지부 다이셀지회는 지난 3일 일본계 기업 다이셀세이프티시스템즈코리아(DSSK) 노조를 설립했다. 2013년 회사 설립 이후 노조 설립은 처음이다. 직원 170명 중 70여 명이 가입했다.

다이셀지회 관계자는 "사측과 교섭창구 단일화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며 최근 면담을 했다. 일본 본사 측이 승인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며 "교섭이 안되면 쟁의권을 행사할 수 있지만 당장은 기다리는 상황"이라고 했다.

다이셀은 2011년 11월 대경경자청, 영천시와 업무협약을 맺고 1천200만달러(지분 100%)를 출자해 DSSK를 설립, 영천첨단부품소재산업지구에서 자동차부품을 생산하고 있다. 다이셀은 태평양 전쟁 당시 화약제품을 군에 납품한 전범기업으로, 강제징용 유가족들로부터 2016년 자산 압류소송을 당하는 등 홍역을 앓기도 했다.

노조 설립 소식에 세제 지원, 인센티브 등 각종 혜택까지 줘가며 외국기업을 유치한 영천시는 기업이 전면 철수 또는 규모 축소에 나서지 않을까 긴장하고 있다. 앞서 구미에 있는 아사히글라스가 하청업체 노조 설립을 이유로 직원 해고를 강행하는 등 유독 일본 기업의 노조를 대하는 자세가 강경 일변도인 경우가 많아서다.

영천시 관계자는 "외국계 기업의 경우 노사관계가 악화되면 투자금 회수나 철수에 나설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아직은 갈등이 표면화되지 않은 만큼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