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경북 실업률 역대 최고…"구조조정 등 영향"

실업률 울산 4.6%·경북 4.1%…서울은 4.8%로 전국에서 가장 높아
'돌아온 유커' 제주 소비 증가율 '껑충'

경북도청 경북도청

작년 울산과 경북의 실업률이 주력 산업 부진과 구조조정 여파로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서울은 전반적인 경기 하강 영향으로 실업률이 5%에 육박하며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제주는 중국인 관광객 증가에 소매판매 상승률이 크게 뛰었다.

통계청이 20일 발표한 '지역경제동향'을 보면 작년 울산과 경북의 실업률은 각각 4.6%와 4.1%를 기록했다. 1년 전보다 1.1%포인트와 1.3%포인트 상승했다.

울산과 경북의 실업률은 2000년 지역별 실업률 집계 이후 가장 높다.

실업률 상승 폭 역시 역대 최대였다. 다른 지역에 비해서도 컸다.

통계청 관계자는 "울산은 조선·자동차 구조조정, 경북은 휴대전화·디스플레이 등 주력 산업의 활력 저하가 실업률 상승 배경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서울은 작년 실업률이 전년 보다 0.3%포인트 오른 4.8%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외환위기 여파가 있던 2000년(5.1%) 이후 최고였다.

이는 지난해 전반적인 경기 하강에 따른 것이라고 통계청은 분석했다.

이 밖에 대구(4.4%), 인천(4.3%), 대전(4.2%), 부산(4.1%) 등이 전국 평균(3.8%) 보다 높았다.

고용률은 부산이 55.7%로 가장 낮은 반면 제주는 68.4%로 1위였다. 전국 평균은 60.7%다.

전년에 비해 인천·충남(1.2%포인트)·충북(0.7%포인트) 등은 고용률이 올랐지만 제주(-2.5%포인트)·경북(-0.9%포인트) 등은 하락했다.

작년 광공업생산은 전년보다 0.3% 증가했다. 2017년(1.9%)에 비해 증가폭이 크게 축소됐다.

담배, 비금속광물 부진 등의 영향으로 대전(-10.6%), 강원(-10.0%)에서 감소 폭이 컸다.

서비스업생산은 서울(3.2%), 인천(2.7%)에서 전국 평균(2.0%) 보다 증가율이 높았다. 반면 전북(0.1%), 울산(0.4%) 등에서는 낮았다.

소비를 의미하는 소매판매는 제주에서 11.0% 증가했다. 전국 평균(4.2%)보다 두 배 이상 높은 증가율이다.

통계청은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관련 중국의 보복조치로 발길이 끊겼던 '유커(遊客·중국인 단체 관광객)'가 돌아왔기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소매판매는 서울(5.6%), 인천(3.4%)에서도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면세점, 승용차·연료 소매점 등에서 호조를 보여서다.

건설수주는 전국에서 4.5% 감소했지만, 강원은 화력발전소 수주 영향으로 146.4%나 뛰어올랐다.

수출은 경남(-32.0%), 경북(-8.8%) 등에서 선박·무선통신기기·자동차 등의 부진으로 감소했다. 하지만 전북(24.2%), 세종(19.9%), 전남(18.1%)에서 화학제품, 자동차부품, 석유정제품 등의 호조로 증가했다.

수입은 대전(-1.8%), 광주(-1.7%)만 감소했고 다른 지역에서는 모두 증가했다. 특히 제주(56.4%), 강원(38.4%)에서 많이 증가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국 모든 지역에서 1%대에서 머물렀다. 부산·대구·전북·제주(1.7%)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인구이동을 보면 경기(17만명)·세종(3만1천명)·충남(1만명) 등 5개 지역은 순유입이었고, 서울(-11만명)·부산(-2만7천명)·대전(-1만5천명) 등 12개 지역에서는 순유출이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