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국민연금 월 200만원 이상 첫 수급자 탄생

국민연금을 매달 200만원 이상 받는 수급자가 대구경북에서 처음으로 나왔다.

18일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포항에 거주하는 A씨는 지난달 국민연금으로 200만9천190원을 받았다. 대구경북에선 지난해까지 월 200만원 이상 수급자가 한 명도 없었고 A씨가 처음으로 200만원을 넘어섰다. 1988년 국민연금제도 시행 이후 31년 만이다.

전국적으로는 국민연금을 매달 200만원 이상 받는 수급자가 22명에 달했다. 지난해 말 10명보다 120% 증가했다.

1월 말 기준 대구경북의 월 100만원 이상 수급자는 1만6천731명에서 1만7천955명으로 한 달 전보다 7.3% 늘었다. 이는 전국 평균 증가율 6.6%를 웃도는 수준이다. 지역별로는 대구가 5천985명에서 6천480명으로 8.3%, 경북이 1만746명에서 1만1천475명으로 6.8% 증가했다. 국민연금공단 관계자는 "전년도 물가변동률을 반영한 국민연금액 인상 시기를 기존 4월에서 1월로 앞당겨 기본연금액을 올린 영향"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