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직장인 일·생활 균형 개선 시급하다" 대경연 연구결과 발표

일·생활 균형 직장문화 만족도 전국 최저 수준, 근로시간 과다 근로자 비중도 높아
저출산 원인은 이 때문, 사회적 의제로 삼고 정책적 지원 강화해야

직장인 김모(33·여) 씨는 2017년 12월 결혼했지만 아직 2세 계획이 없다. 주말 출근이 잦고, 지난달 시간외 근무만 60시간에 이를 정도로 개인시간이 거의 없는 탓이다. 김 씨는 "아이를 낳고 쉬게 되면 직장에서 뒤처질 것 같아 두렵다. 자녀 계획은 어쩔 수 없이 미루고 있다"며 한숨을 쉬었다.

우리사회의 인구 감소가 예상보다 빨리 시작돼 경제 활력을 떨어뜨릴 것이란 우려가 이어지는 가운데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려면 일·생활 균형 개선부터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일과 육아를 병행하기 힘든 사회환경이 인구 감소의 결정적 원인인 만큼 관련 정책을 사회적 의제로 삼고 개선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대구경북연구원 박은희 박사는 11일 자 대경 CEO브리핑을 통해 관련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박 박사에 따르면 2017년 통계청 사회조사 결과 대구경북의 일·생활 균형 직장문화 만족도는 경북 18.9%, 대구 20.3%로 부산(18.8%)에 이어 전국(평균 22.3%)에서 각각 2, 3번째로 낮았다. 가정생활보다 일을 더 중시한다는 비율도 대구 43.2%, 경북 47.2%로, 전국 평균 43.2%와 같거나 상회했다.

2017년 고용노동통계연감 등에 따르면 한국의 연간 근로시간은 2천69시간으로, 38개 OECD 국가 가운데 멕시코(2천225시간)에 이어 두 번째로 길다. 업무가 과중하다고 느끼는 비율도 4위(51.6%)로 높았다. 일과 생활 균형점수는 4.7점으로 35위를 기록했다.

박 박사는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이 2017년 1.05명에서 지난해 0.97명으로 떨어진 것 역시 일과 육아를 병행하기 힘든 사회 환경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남성 육아휴직 근로자 비중은 증가세에 있지만 평균 육아휴직 기간이 6.6개월로 여성(10.1개월)의 65% 수준에 그치고 있다.

박 박사는 문제 해결방안으로 "대구시, 경북도의 '가족친화 환경조성 조례'를 확대해 '일·생활 균형지원 조례'로 변경하고 일·생활 균형정책 총괄 추진기구를 강화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또 "산단형 직장 어린이집 설치 등 일·생활 균형 인프라를 확충하고, 시행 10년째 참여기업이 2천800개에 그치는 가족친화 인증기업을 효과적으로 확산시켜야 한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