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식 대주교 "교황 장관직 제안에 망치로 머리 맞은 듯 멍해"

한국인 가톨릭 성직자로는 처음으로 교황청 고위직인 성직자성 장관에 임명된 천주교대전교구청 교구장 유흥식(70) 라자로 대주교는 12일 교구 사제와 수도자, 신자들에게 서한을 보내 장관 임명이 있기까지 일을 소상하게 설명하고 앞으로 맡겨진 일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유 대주교는 이날 교구 홈페이지에 올린 서한에서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 부족한 저를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으로 임명하셨다는 소식을 듣고 깜짝 놀라셨으리라 생각한다"며 "저도 깜짝 놀랐다"고 돌아봤다.

서한에 따르면 그는 지난 4월 17일 교황청 교황 집무실을 찾아갔는데, 이 자리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내가 주교님을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으로 임명하려고 하니, 이곳 로마에 와서 나와 함께 살면서 교황청을 새롭게 변화시키는 일을 하면 좋겠다"며 장관직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유 대주교는 다양한 언어를 구사하지 못하고, 아시아의 작은 교구 주교에 불과하다며 사양의 뜻을 전했으나 교황은 "주교님에 관한 의견을 듣고 기도 가운데 식별하였습니다"라며 비밀 유지와 함께 한국으로 떠나기 전 답을 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전했다.

유 대주교는 교황의 장관직 제안을 받은 뒤 상황을 "망치로 머리를 강하게 얻어맞은 것처럼 멍한 자세였다"고 떠올렸다.

그는 교황에게 전할 답을 생각하느라 혼란하고 복잡한 시간을 보냈으나 결국 교황의 제안을 수용하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했다고 했다.

한편 유 대주교는 이날 기자회견도 열고 "교황님께서 북한에 가고 싶다고 말씀하셨다"며 "교황님의 방북을 주선하는 역할이 맡겨진다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어 "국제적으로 고립되면서 경제적으로 매우 어려운 상황에 부닥친 북한이 교황님을 초청한다면 북한으로서는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라며 "바티칸 현지에서도 저의 임명이 북한이나 중국 문제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보도가 나왔다"고 전했다.

유 대주교는 "성직자성 장관의 역할은 교황님을 보좌하면서 전 세계 사제들이 어떤 삶을 살고 있고 어떤 어려움을 겪고 있는지, 미래의 사제인 신학생들이 잘 준비하고 있는지를 살피고 돕는 일"이라며 "민족·종교 구분 없이 사람을 대하는 형제애를 가진 사제를 양성하는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유 대주교는 한국에서 교황청 장관이 배출된 것과 관련해선 "교황님께서 아프리카 출신 장관은 두 분이 계신데 아시아 출신은 한 분뿐이라고 하시며, 장관직을 제안하셨다"면서 "50일 동안 보안을 유지하느라 매우 힘들었다"고 웃었다.

유 대주교는 다음 달 말 교황청이 있는 로마로 출국하며, 8월 초부터 성직자성 장관직을 수행한다. 통상 장관 임기는 5년이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7위

3 2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