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0년대 전후 대구의 시집을 팟캐스트로

대구문학관 팟캐스트 ‘다시 여는 시집’ 런칭
우리지역 시인 12명의 시집 격주마다 소개

대구문학관 팟캐스트 '다시 여는 시집' 웹포스터 대구문학관 팟캐스트 '다시 여는 시집' 웹포스터

대구문학관이 60~70년 전 발간된 대구의 주요 시집들을 팟캐스트로 소개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달 말 첫 선을 보인 팟캐스트 '다시 여는 시집'이다. 대구문학관이 소장한 1950년대 전후의 주요 시집이 소개되고 있다.

1948년 나온 신동집의 첫 시집 '대낮'을 시작으로 전상렬, 구상, 박양균, 이설주, 이영도, 이호우, 여영택, 박훈산, 윤혜승, 김윤식, 이윤수 등 당시 대구를 기반으로 활동을 이어간 주요 시인 12인의 시집이 팟캐스트를 통해 소개될 예정이다. 시집 대부분은 시인들의 첫 시집이다. 일제강점기 근대문학 자료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조명할 기회가 적었던 1950년대 전후 대구의 시집들이다.

대구문학관이 진행하는 팟캐스트 '다시 여는 시집'에 소개되는 시집들. 대구문학관 제공 대구문학관이 진행하는 팟캐스트 '다시 여는 시집'에 소개되는 시집들. 대구문학관 제공

팟캐스트 '다시 여는 시집'은 시집의 전반적인 내용과 주요 작품을 중심으로 한 시인의 작품 세계 등으로 채운다. 출연자와 대화를 주로 하는 일반적인 팟캐스트와 달리 작품 감상에 주안점을 뒀다.

회차당 분량도 10분 안팎으로 출퇴근, 등하교 시간에 가볍게 감상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프로그램의 기획과 진행을 맡은 대구문학관 상주작가 이선욱 시인은 "시민들도 프로그램에 초대해 시집에 대한 감상을 함께 들어볼 계획"이라며 "1950년대 시집을 오늘날의 시각으로 바라보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다시 여는 시집'은 격주마다 팟캐스트 사이트 '팟빵'을 통해 업데이트된다. 대구문학관은 '다시 여는 시집'을 시작으로 팟캐스트를 통해 문학관의 다양한 콘텐츠를 소개할 계획이다.

대구문학관 팟캐스트 '다시 여는 시집' = http://www.podbbang.com/ch/1780905

문의 053)421-1221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7위

4 3 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