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미술관 '이건희 컬렉션' 내달 공개

작품 2점 29일 '웰컴 홈'전 개막…예정보다 6개월 앞당겨 54일간

대구미술관 학예사들이 기증된 이건희 컬렉션 21점에 대하여 보존상태와 작품 컨디션에 대해 정밀 조사를 하고 있다. 대구미술관 제공 대구미술관 학예사들이 기증된 이건희 컬렉션 21점에 대하여 보존상태와 작품 컨디션에 대해 정밀 조사를 하고 있다. 대구미술관 제공

대구미술관이 올 12월로 예정했던 '이건희 컬렉션' 21점의 시민 공개 시기를 다음 달 29일로 앞당겼다.

대구미술관은 12일 "이건희 컬렉션 전시회인 '웰컴 홈'전을 6월 29일부터 8월 29일까지 54일간 4, 5전시실에서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웰컴 홈'전은 이건희 컬렉션 21점 외에도 대구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던 이인성, 서동진, 변종하 작가의 작품 20여 점도 함께 전시해 미술관의 기증 작품의 가치를 더하고 작가를 충분히 조명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예정일보다 6개월 앞당겨 진행되는 이번 전시에는 이인성의 '노란 옷을 입은 여인상'(1934), 이쾌대의 '항구'(1960), 서동진의 '자화상'(1924), 서진달 '나부입상'(1934), 문학진 '달, 여인, 의자'(1988), 변종하 '오리가 있는 풍경'(1976), 유영국 '산'(1970년대) 시리즈, 김종영 '작품 67-4' 등 이건희 컬렉션 21점이 공개된다.

대구미술관은 이달 초 작품 21점을 보여주는 영상을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시민들에게 공개한데 이어, 8명의 작가와 작품에 대한 깊이 있는 소개 영상도 준비하고 있다. 또 앞당긴 전시 일정에 맞춰 작품에 대한 정밀 상태조사, 연구 작업도 병행하고 있다.

최은주 대구미술관장은 "남은 기간 동안 작가 및 작품 연구를 철저히 해서 이건희 컬렉션의 의미를 더하고 지역 미술사 연구와 발전의 기폭제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