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가톨릭대, 문화나눔 프로젝트 '코비트리' 전시

문화예술경영 전공생 "코로나 극복"…마스크·일회용품 활용 나무 모형물

대구가톨릭대학교 문화예술경영 전공생들이 예술문화나눔 프로젝트 '코비트리'제작에 앞서 기획회의를 하고 있다. 대구가톨릭대학교 제공 대구가톨릭대학교 문화예술경영 전공생들이 예술문화나눔 프로젝트 '코비트리'제작에 앞서 기획회의를 하고 있다. 대구가톨릭대학교 제공
코비트리 포스터. 코비트리 포스터.

 

대구가톨릭대학교 문화예술경영 전공생들이 코로나19로 인해 심각해진 현재 상황을 극복하자는 의미에서 25일부터 27일까지 대구가톨릭대 정문에 예술문화나눔 프로젝트 '코비트리'(Covi Tree)를 전시한다.

Covi Tree는 Covid와 Tree의 합성어로 나무를 모티브로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생기는 마스크와 일회용품 같은 쓰레기를 활용해 만든 나무 모형물.

이 모형물에 대구가톨릭대 학생들과 교직원, 외부인들이 안심체온 스티커를 잎의 형태로 부착하는 참여형 전시를 통해 '마스크와 라텍스 장갑만이 코로나 쓰레기가 아닙니다. 안심체온 스티커 또한 코로나 쓰레기입니다'라는 메시지를 전하며 일회용품을 활용한 전시 예술을 펼친다는 것이다.

이번 문화나눔 프로젝트는 코로나19 탓에 무분별하게 늘어나고 버려지는 일회용품 쓰레기들에 대한 심각성을 환기시키고 환경보호 의식을 일깨우기 위해 기획됐다.

정휴준 대구가톨릭대 문화예술경영 전공 교수는 "문화예술기획 분야를 전공하는 제자들에게 보다 자유로운 기회를 제공해 한층 성장한 문화예술가치기획자가 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주길 원하며, 사회에서 배우기 전에 해보는 이런 기획 경험은 학생들이 나아가야 할 길에 큰 도움이 되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기획전시는 권수진 서지희 윤송미 이혜원 정은지 황태현 학생이 기획 및 제작, 연출했으며 노효정 서아영 이민지 오민주 전지민 학생이 스태프로 참여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