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 '이건희 미술관' 짓자"…유치추진위 7일 실무협의회

"우리나라 근대미술의 발상지"…미술관 유치 최적지로 내세워

삼성창조캠퍼스에 복원된 삼성상회. 대구시 제공 삼성창조캠퍼스에 복원된 삼성상회.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삼성이 기증한 이건희 컬렉션 중 국내외 거장들의 근·현대 미술작품 1천500여점으로 구성된 '이건희 미술관' 유치 추진에 나섰다.

대구시는 6일 "대구는 고 이건희 회장의 출생지이자 삼성 창업자인 고 이병철 회장이 삼성그룹의 모태인 삼성상회(대구 인교동)를 창업한 장소"라며 "이건희 미술관을 대구에 유치하면 수도권에 집중된 문화역량의 지역 배분을 통해 균형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국내 유일의 국립현대미술관은 4개관으로 운영 중인데 이 중 과천관(1986년), 덕수궁관(1998년), 서울관(2013년) 등 3개관이 수도권에 있고 청주관(2018년)은 충청권에 있다. 민간 차원 미술관도 리움미술관(서울 용산구), 호암미술관(경기도 용인) 등 대부분이 수도권에 집중돼 지역민들의 문화적 박탈감이 심각한 상태다.

대구는 한국 근대미술의 발상지로 1920년대 일제강점기부터 이상정, 이여성, 박명조, 서동진 등을 중심으로 서양화 붐이 일어난 곳이다. 이후 이쾌대, 이인성, 김용준 등 걸출한 화가들도 대구에서 화단을 개척하는 등 우리나라 근대미술의 메카여서 이건희 미술관의 최적지로 꼽힌다.

시는 이번에 국립현대미술관에 기증된 이건희 컬렉션 중 50% 이상이 근대미술품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기존 대구미술관에다 올 하반기에 착공 예정인 대구간송미술관에 이어 이건희 미술관까지 유치되면 대구가 명실상부한 고전-근대-현대미술을 잇는 문화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시는 7일 (가칭)국립이건희미술관 대구유치추진위를 구성해 추진 전략 논의를 위한 실무협의회를 시작하는 등 본격적인 유치활동에 돌입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건희 미술관을 유치하면 대구의 문화저력을 바탕으로 국내외에서 찾아오는 문화명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