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판소리보존회 주최 5명의 젊은 소리꾼, '판소리 흥보가' 완창

8일 대구문예회관서

8일 대구문예회관에서 흥보가 완창회를 갖는 정정미 영남판소리보존회 이사장과 출연자들. 영남판소리보존회 제공 8일 대구문예회관에서 흥보가 완창회를 갖는 정정미 영남판소리보존회 이사장과 출연자들. 영남판소리보존회 제공

영남판소리보존회는 8일(토) 오후 2시 대구문화예술회관 비슬홀에서 '흥보가 완창회'를 연다.

'영남소리집단 오매불망 오방색'이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흥보가 완창에는 최지원(동국대 한국음악과 2년)·옥규리(〃 1년)와 박은채(목원대 한국음악과 1년)·정예지(〃 1년), 옥나영(영남대 한국음악과 1년)이 참여해 릴레이로 완창을 이어간다.

이들 5명은 만정제 모정 이명희류의 소리제(制)와 영남판소리의 맥을 이어가고 있는 젊은 여류 소리꾼들이다. 만정제는 국악인 만정 김소희 명창이 완성한 유파로 가성을 쓰지 않는 게 특징이다. 북은 최병길 일통고법보존회 대구경북지부장과 장주영, 홍준표, 이충인, 신지현 등 판소리 고수 5인이 릴레이로 잡는다.

정정미 영남판소리보존회 이사장은 "이번 흥보가 완창의 주제가 '영남소리집단 오매불망 오방색'인데, 5명의 여류 소리꾼이 '오방색'처럼 서로 다른 개성과 성음을 선보일 것"이라고 했다. 전석 초대. 053)793-9535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