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미 리사이틀 '마더 디어', 4일 대구오페라하우스서 공연

“어머니에 대한 애틋함과 찬사”

4일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리사이틀을 갖는 소프라노 조수미. 대구오페라하우스 제공 4일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리사이틀을 갖는 소프라노 조수미. 대구오페라하우스 제공

소프라노 조수미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4일(화) 오후 7시 30분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리사이틀을 갖는다. 이번 콘서트는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제18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를 알리는 축하공연이자 조수미가 1986년 오페라 '리골레토'의 질다 역으로 데뷔한 지 35주년이 되는 해를 기념하는 무대이기도 하다.

'마더 디어'(Mother Dear)란 제목으로 열리는 이번 리사이틀에서 조수미는 2019년 발매한 앨범 '마더'에 수록된 곡과 오페라 아리아 등을 선보인다. 최영선 지휘로 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하모니를 꾸미고 뮤지컬 배우 윤영석과 해금 연주자 나리도 함께 무대에 오른다.

프로그램도 가정의 달을 맞아 모든 어머니에 대한 특별하고 애틋한 마음, 존경과 찬사를 담은 어머니를 위한 노래들로 구성했다. 폴란드 민요 '마더 디어'를 비롯해 드보르작의 '어머니가 가르쳐 주신 노래', 아돌프 애덤스의 오페라 '투우사' 중 '아! 어머님께 말씀드리죠', 도니제티의 오페라 '루크레치아 보르자' 중 '어머니를 사랑해' 등이 그의 아름다운 목소리로 그려진다. 또 영화 '웰컴투 동막골' OST 중 '바람이 머무는 날'과 뮤지컬 '맘마미아' 수록곡 등 다채로운 레퍼토리도 펼쳐진다.

조수미 측은 "상처받은 마음을 위로할 수 있는 클래식, 가요, 크로스오버 등 여러 장르의 곡들로 공연을 준비했다"고 했다.

박인건 대구오페라하우스 대표는 "아직도 계속되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세계적인 프리마돈나 조수미의 콘서트가 큰 위안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18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는 9월 9일(목) 푸치니의 '토스카'를 개막작으로 시작해 11월 7일(일)까지 두 달 동안 펼쳐진다.

입장권은 1만~12만원. 053)666-6042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