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카소 앙상블, 6일 수성아트피아서 '별이 빛나는 밤에' 공연

6일 수성아트피아에서 '별이 빛나는 밤에'란 제목으로 연주회를 갖는 피카소 앙상블. 수성아트피아 제공 6일 수성아트피아에서 '별이 빛나는 밤에'란 제목으로 연주회를 갖는 피카소 앙상블. 수성아트피아 제공

수성아트피아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과 함께 감상할 수 있는 피카소 앙상블의 연주를 6일(목) 오후 7시 30분 무학홀 무대에 올린다.

'별이 빛나는 밤에'란 제목으로 열리는 이날 공연에서 피카소 앙상블은 자신들만의 색채를 입힌 음악을 선보인다. 1부에서는 슈만의 '어린이 정경', 쇼팽의 '녹턴', 리스트의 '사랑의 꿈', 모차르트의 '작은별 변주곡' 등 클래식 음악을 연주한다. 2부는 분위기를 바꿔 웅장한 사운드의 오케스트라 음악인 홀스트의 '행성'과 영화 E.T, '라라랜드' OST 곡 등을 선보인다.

'피카소 앙상블'은 지역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연주자들로 구성된 실내악단으로 클라리넷 정혜진(대표), 피아노 남자은(예술감독), 바이올린 백나현(리더)을 주축으로 첼로 오국환, 더블베이스 우현수, 플루트 안수영, 타악기 김동준, 작‧편곡 김민지 등 전문 연주자 8명으로 이뤄져 있다. 피카소가 사물의 다양한 측면을 평면에 재현한 것처럼 이들 역시 기존 음악에 대한 새로운 접근법으로 피카소 앙상블만의 독창성을 추구하고 있다.

정성희 수성아트피아 관장은 "이번 피카소 앙상블의 공연은 귀에 익은 클래식, 관현악 모음곡부터 영화 OST까지 장르의 제한 없이 다양한 곡들을 한 무대에서 감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전석 1만원. 티켓은 수성아트피아(www.ssartpia.kr), 티켓링크(www.ticketlink.co.kr), 전화(053-668-1800)를 통해 예매하면 된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