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CHECK] 풍경의 배후가 궁금해

풍경의 배후가 궁금해/ 윤희수 지음/ 시선사 펴냄

윤희수 시인의 네 번째 시집이다.

'장독대와 어스름 사이/홀로 선 박태기 가지 끝/분홍빛 기척' ('기척1' 전문)

위의 시처럼 이번 시집에는 사물이 뿜어내는 몸짓과 냄새를 시인 특유의 간결하고 날카로움으로 묘사한 시 70여 편과 산문 한 편이 실려 있다. 제5부에는 특별히 '서산에서 보낸 어린 시절'이란 제목의 연작시 14편이 수록돼 있다.

이번 시집에 실린 시는 전에 비해 어휘가 낯설지 않아 누구나 공감할 수 있어 마음이 더 오래 머문다. 그래서 읽다보면 슬며시 미소를 짓게 한다.

윤 시인은 1991년 '현대시학'을 통해 등단했다. 30여 년 교직을 내려놓고 현재 경북 고령 한적한 마을에서 유유자적하며 시를 쓰고 있다. 첫 시집 '드라이 플라워'와 '풍경의 틈', '정곡' 등을 냈다. 104쪽, 1만원

시집 '풍경의 배후가 궁금해' 시집 '풍경의 배후가 궁금해'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