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아트피아 초대전 2제

홍원기 작 '변주 - 잠자리'(2021년) 홍원기 작 '변주 - 잠자리'(2021년)
이강훈 작 '오롯이 - 길' 이강훈 작 '오롯이 - 길'

대구 수성아트피아는 멀티아트홀에서 홍원기의 '자연의 변주'전과 호반갤러리에서 이강훈 조각전 '오롯이'전을 열고 있다.

한국화의 조형미를 현대적으로 표현하고 있는 홍원기는 형상의 주관적 단순화와 추상적 공간 구성으로 먹과 채색의 조화를 좇고 일획의 필선을 통해 자연을 변주하고 있다. 전통적 재료를 사용하지만 일부는 소쿠리, 나무 과반 등 생활용품을 오브제로 쓰고 있다. 이번 초대전에서는 '자연'을 소재로 한 신작 30여점을 선보인다.

10년 만에 7번째 개인전을 초대받은 이강훈은 개인적이고 평범한 40대 중반 남자의 고민을 '오롯이'라는 주제로 인간 군상 20여점을 조각, 어려운 시기에 희망을 메시지를 던져주고 있다.

인체에 밀착된 목도리나 구름, 담배연기 등은 작가의 심리를 대변하는 것으로 상상력을 잃어가는 어른들의 감성에 파문을 던져주고 있다. 또 서있거나 앉아 있고 좌절하거나 희망을 향해 가슴을 열어젖힌 사람들의 모습은 삶 속에서 늘 마주치는 희로애락을 함축한다.

특히 인간 군상 작품들을 설치하면서 원근법을 적용, 전시장 전체가 또 하나의 작품처럼 꾸며놓았다. 전시는 18일(일)까지. 053)668-1566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