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부활절, 종교지도자 대표 축하 메시지

천주교대구대교구 교구장 조환길 대주교 "이기심·욕망 버리고 거듭나야"
대구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최원주 목사 "부활의 노래 소망으로 일어나길"

천주교대구대교구 교구장 조환길 대주교와 대구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최원주 목사는 부활절(4월 4일)을 앞두고 축하 메시지를 발표했다.

 

◆천주교대구대교구 교구장 조환길 대주교

"알렐루야! 주님께서 참으로 부활하셨도다! 주님의 부활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주님 부활 사건은 우리 신앙의 핵심이며 우리 삶의 희망입니다. 그러나 현실로 눈을 돌려보면 아직도 세상은 암울합니다. 코로나19 상황은 백신이 개발됐지만 접종은 더디기만 합니다.

또 얼마 전 이문희 바울로 대주교님을 하느님 곁으로 보내드렸습니다. 이렇게 죽음은 모든 것을 우리로부터 단절시킵니다.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은 크나 큰 상실감을 안겨주며 그 죽음이 언제 나의 삶을 앗아갈지 모른다는 두려움을 심어주기도 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주님 부활 대축일'을 맞아 얼어붙었던 대지를 뚫고 올라오는 여린 새싹처럼 우리는 다시 생명을 얻어 살아날 것입니다. 이에 우리는 이기심과 욕망을 버리고 내 안에 심겨진 말씀의 씨앗이 제대로 싹을 틔워 꽃 피우고 열매 맺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루르드의 복된 동정 마리아님, 저희와 저희 교구를 위하여 빌어주소서."

주님의 부활의 기쁨을 여러분과 함께 나누며 모든 교우들의 가정에 주님의 사랑과 평화가 가득하시길 기도드립니다.

 

◆대구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최원주 목사

부활의 능력으로 코로나를 겪고 있는 대구 땅에 소망의 노래를 부를 수 있기를 축복합니다. 죽음에서 부활은 사람에게서 나오는 것이 아닙니다. 죽음에서 부활은 하나님에게서만 나옵니다.

부활절은 사람이 만든 것이 아닙니다. 부활절은 하나님으로부터 온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그를 사망의 고통에서 풀어 살리셨으니 이는 그가 사망에 매여 있을 수 없었음이라."(사도행전 2장 24절)

부활 그것은 하나님에서만 나오는 것입니다. 부활의 신앙은 사람 속에서는 절망의 모습을 보지만 하나님 속에서는 희망을 봅니다. 사람 속에서는 사망의 그림자를 보지만 하나님 안에서는 생명의 그림자를 봅니다. 그러기에 부활은 죽음을 두려워하는 자들의 것이 아닙니다.

부활절은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들의 것입니다. "이제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나사 잠자는 자들의 첫 열매가 되셨"기에(고린도전서 15장 20절) 대구 땅이 부활의 노래를 부름으로 다시 소망으로 일어나기를 축복합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