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브걸스 사인CD 중고거래…이휘재 "제대로 관리 못한 점 사과"

한 네티즌이 구매한 브레이브걸스 사인 CD.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 네티즌이 구매한 브레이브걸스 사인 CD.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개그맨 이휘재가 걸그룹 '브레이브걸스'가 선물한 사인CD가 중고 거래된 점에 대해 사과했다.

이휘재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22일 "소중한 메시지가 담긴 선물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브레이브걸스와 팬들에게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전했다.

다만 "가수들에게 받은 사인 CD 앨범 등은 담당 매니저가 차량에서 관리를 해왔고, 브레이브걸스 앨범 역시 차량에 보관했던 것으로 기억한다"며 "어떤 경로로 앨범이 외부로 유출됐는지는 파악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 네티즌이 걸그룹 '브레이브걸스'가 개그맨 이휘재에게 선물한 사인CD를 중고로 구매한 사연을 온라인에 공유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