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맞선 '대구 사람들 이야기' 출간

정해용 대구시 전 정무특보.'대구가 아프다. 그러나 울지 않는다.'

정해용 대구시 전 정무특보. 정해용 대구시 전 정무특보.

코로나 19에 걸린 31번 환자는 신천지 교인이라는데 도대체 그곳은 어떤 곳이기에 불과 10일 만에 수천 명이 확진되어 온 나라를 공포의 도가니로 몰고 갔을까?, 그 위기의 순간에 대구라는 도시는 대구사람들은 어떻게 버티고 이겨냈을까?

2020년 2월 몰아닥친 대구지역 코로나 19의 긴박했던 시간과 치열하게 싸워나갔던 순간들을 기록한 '대구가 아프다. 그러나 울지!않는다'가 '지식과 감성'에서 출판됐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 19와 처절하게 맞선 대구사람들의 이야기가 오롯이 담겨 있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 19와 처절하게 맞선 대구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대구가 아프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 19와 처절하게 맞선 대구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대구가 아프다'

일반환자가 150명 입원해 있던 종합병원을 하루 만에 모두 다른 병원으로 옮기고 감염전담병원으로 만들고 이틀 만에 무력해진 감염병 지침들을 바꿔나간 순간들, 전국 각지에서 만들어진 생활치료센터에 확진자들을 관광버스로 이송한 이야기, 중국 우한의 경험처럼 대구를 봉쇄하라는 뼈아픈 발언, 감염병전담병원지정, 생활치료센터 도입과 지정의 뒷이야기를 비롯해 당시 의료인 등 민간과 대구시가 함께 극복해 나갔던 많은 사례를 담아 출간했다.

정해용 전 대구시 정무특보와 이경수 영남대 예방의학과교수가 초창기 긴박한 시점 비상대응본부 공동상황반장을 맡아 매일 늦은 밤까지 하루하루를 기도하는 마음으로 보낸 힘들었던 순간, 뭉클했던 기억들을 담담히 기록했다.

정해용 전 특보는 "이웃을 위해 나 스스로 봉쇄의 길을 택해 전국적 확산을 필사적으로 막아낸 대구시민의 위대함과 어려울수록 함께 똘똘 뭉치는 대구사람들의 끈끈한 이야기는 아직도 끝나지 않은 코로나 19의 지루한 싸움 속에서 그날들의 기억을 통해 다시 화이팅을 외쳐나갈 힘을 줄 것이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