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매일신문 공동 주최 ‘사투리 UCC 백일장’ 시상식

대상 ‘내 꿈을 전~ 자서’(김미정·권태율·김규원·한나무·안성환)
금상 ‘52년 전 중학교 시절의 추억 이야기’(김차식)

계명대+매일신문 공동주최 '사투리 UCC 백일장' 대상 및 금상 수상자와 함께 한 기념촬영. 계명대 제공 계명대+매일신문 공동주최 '사투리 UCC 백일장' 대상 및 금상 수상자와 함께 한 기념촬영. 계명대 제공

계명대학교(총장 신일희)와 매일신문사(대표 이상택)가 공동 주최한 '사투리 UCC 백일장' 시상식이 17일 계명대 산학협력관 207호에서 열렸다.

이날 대상은 경주 토박이 엄마와 중학생 아들의 밥상 대화를 다룬 '내 꿈을 전~자서(향해서)'(김미정·권태율·김규원·한나무·안성환)가 수상했다. 실제 모자(母子) 관계인 김미정 씨와 권태율 군은 "평상시 나누는 일상 대화가 사투리이기 때문에 이를 그대로 영상으로 담아냈다. 대상까지 받을 줄 몰랐다"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금상을 수상한 김차식(68·시니어매일 편집위원) 씨는 "중학생 시절을 떠올리며, 사투리의 묘미를 한껏 살려서 출품했는데, 금상을 받게 돼 기쁘다"며 "인생 2막에 이처럼 특별한 수상을 하게 돼 기쁨이 2배"라고 밝혔다.

계명대+매일신문 공동 주최 '사투리 UCC 백일장' 수상자들. TV매일신문 제공 계명대+매일신문 공동 주최 '사투리 UCC 백일장' 수상자들. TV매일신문 제공

 

이인선 계명대 대경사회혁신지원단장은 축사를 통해 "사투리는 지역 특성을 반영한 소중한 대구경북만의 표준어"라며 "지역 균형 발전 차원에서도 각 지역의 사투리는 소중하다. 이런 점에서 사투리 UCC 백일장은 그 의의가 남다르다"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로 인해 은상을 비롯해 동상 그리고 장려상 수상자들에게는 우편과 온라인 계좌를 통해 상장 및 상금이 전달됐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