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학도서관, 기후 위기 강연 및 북큐레이션 진행

용학도서관 3층 종합자료실에 마련된 '인간이 만든 재앙'이란 주제의 북큐레이션. 용학도서관 제공 용학도서관 3층 종합자료실에 마련된 '인간이 만든 재앙'이란 주제의 북큐레이션. 용학도서관 제공

 

용학도서관은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기후 위기의 심각성을 일깨우고 해결책을 함께 모색해보는 특별 강연과 북큐레이션을 진행한다.

'기후위기,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특별 강연은 12일(금)부터 4월 2일(금)까지 모두 네 차례에 걸쳐 매주 금요일 오후 7시 용학도서관 시청각실(지하 1층)에서 진행된다.

12일 오후 7시 김해동 교수(계명대 환경학부 지구환경학전공)의 '지구위기,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란 제목의 강연을 시작으로, 19일 사공 준 교수(영남대 직업의학과)의 '기후 이상과 건강의 영향', 26일 심정미 녹색연합 대구경북지부 사무처장의 '위협받는 우리의 식탁, 미세플라스틱' 강의가 이어진다. 마지막 4월 2일에는 최원형 환경·생태 전문작가의 '착한 소비는 없다: 우리 의식주와 연결된 기후문제'를 통해 개인이 실천할 수 있는 환경보호와 기후위기 대응방안을 다룬다.

강연이 진행되는 동안 도서관 종합자료실(3층)에서는 특강과 관련한 북큐레이션이 마련된다. '인간이 만든 재앙'이란 주제로 지구온난화, 미세플라스틱, 코로나19 등과 관련된 책, DVD, 뉴스기사, 학술논문 등이 마련된다.

김상진 용학도서관장은 "미세먼지, 지구온난화, 코로나19 펜데믹 등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환경문제에 대해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현재 우리가 할 수 있는 작은 실천부터 국가와 기업이 함께 고민해야 할 문제까지 다양한 시각을 제공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053)668-1727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